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데스’형은 이달의 선수, 맨유는 이참에 선두

맨유 페르난데스는 엄지손가락을 입에 물고 한 손으로 귀를 막는 세리머니를 펼친다. 장난감 치우라는 잔소리를 못 들은 척하는 올해 세 살인 딸의 행동을 따라한 거다. [AFP=연합뉴스]

맨유 페르난데스는 엄지손가락을 입에 물고 한 손으로 귀를 막는 세리머니를 펼친다. 장난감 치우라는 잔소리를 못 들은 척하는 올해 세 살인 딸의 행동을 따라한 거다. [AFP=연합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유벤투스)와 어깨를 나란히 할만한 선수’. 영국 이브닝 스탠다드는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미드필더 브루노 페르난데스(27)의 경기력에 대해 이렇게 표현했다.
 

명가 맨유 살려낸 플레이메이커
2020년에만 이달의 선수상 4차례
공격수와 득점 경쟁하는 미드필더
전문가들 “맨유 우승 가능성 커”

페르난데스는 16일(한국시각) 프리미어리그 (2020년) 12월 ‘이달의 선수상’을 받았다. 2, 6, 11월에 이어 2020년에만 네 번째다. 이 부문 최다 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애슐리 영(2008년, 당시 애스턴빌라)과 해리 케인(2017년, 토트넘)의 세 차례였다. 맨유는 홈페이지를 통해 “호날두는 6시즌(2003~09년)간 맨유에서 뛰며 네 차례 이달의 선수상을 받았는데, 페르난데스는 1년 만에 해냈다”고 축하했다.
 
페르난데스는 지난해 1월 스포르팅(포르투갈)에서 맨유로 이적했다. 팀을 옮기자마자 펄펄 날았다. 플레이메이커인 페르난데스는 지난해 2월에만 2골·2도움으로 이달의 선수상을 첫 수상했다. 코로나19로 리그가 중단됐다가 재개된 6월에 또 수상했다. 2019~20시즌 22경기에서 12골·8도움을 해 팀 에이스가 자리 잡았다. 2020~21시즌에도 활약은 이어졌다. 지난해 11월 리그와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 6골을 터뜨려 세 번째 이달의 선수가 됐다. 그다음 달(12월)에도 3골·4도움을 올렸다. 올 시즌 26경기에서 15골·9도움을 기록 중이다.
 
공격형 미드필더이지만,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13골), 손흥민(토트넘, 12골) 등 특급 공격수에 이어 리그 득점 공동 3위(11골)다. 호날두의 맨유 입단 초기 성적을 훨씬 웃돈다. 맨유 역대 최고 영입으로 통하는 레전드 호날두는 292경기에서 118골을 터뜨렸다. 그런 그도 맨유 2년 차 기록은 50경기 9골이었다. 라이벌 리버풀의 위르겐 클롭 감독마저도 “페르난데스의 플레이를 보고 탄성을 질렀다. 대단한 선수”라고 인정했다.
 
‘퍼거슨 시대’가 끝난 뒤, 동네북으로 전락한 맨유는 ‘명가 재건’을 꿈꿔왔다. 13일 프리미어리그 17라운드 번리전 1-0 승리로 맨유(승점 36, 17일 기준)는 선두로 올라섰다. 맨유가 리그 선두로 나선 건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이끌던 2013년 5월 19일(리그 최종전) 이후 무려 7년 8개월 만이다. 당시 맨유는 통산 20번째 1부 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하지만 퍼거슨 감독이 물러난 뒤, 맨유는 내리막을 걸었다. 4~7위권을 맴돌았다. 최고 성적은 2017~18시즌 준우승이다.  
 
아직 시즌 반환점을 돌지 않은 시점이지만, 맨유의 우승 가능성은 앞선 6~7시즌보다 크다는 게 전문가 분석이다. 페르난데스는 BBC 인터뷰에서 “(우승 후보) 리버풀에 우승 타이틀을 양보할 생각이 없다. 우리 팀의 자존심을 지키겠다”고 다짐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