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창일 “문 대통령, 한·일 관계 개선 강력한 의지…스가와 회담 원해”

강창일

강창일

강창일(사진) 신임 주일대사는 17일 한·일 역사 갈등과 관련, “정치적 해결책을 모색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원한다는 뜻도 밝혔다고 전했다. 강 대사는 지난 14일 문 대통령으로부터 신임장을 받았고, 22일 현지에 부임할 예정이다. 그는 “한·일 관계 정상화와 양국 협력체제 강화를 위해 애써 달라는 문 대통령의 당부 말씀이 있었다”며 “(문 대통령이) 강력한 (관계 개선) 의지를 갖고 있다는 것을 다시 확인할 수 있었다”고 소개했다. 특히 “문 대통령이 스가 총리를 만나서 진솔한 대화를 나누겠다는 의지도 밝혔다”고 전했다.
 

스가, 이임하는 남관표 면담 안해
한국대사에게 외교적 결례 논란

하지만 스가 총리는 이날 이임하는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를 외교적 결례 논란에도 불구하고 면담하지 않았다. 앞서 문 대통령은 도미타 고지(冨田浩司) 일본대사를 만나 “양국이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조기 복원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강 대사는 또 2015년 12·28 위안부 합의와 관련, “핵심은 (합의에) ‘불가역적’ ‘최종적’이라는 용어가 있는데 정부가 문제를 제기하지 않는다는 것이고, (실제) 정부는 한 번도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는 정부가 일본 정부에 위안부 피해 문제를 외교적으로 제기한 적이 없기 때문에 그동안 합의를 지켜왔다는 취지다.
 
하지만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018년 1월 “피해 당사자인 할머니들의 의사를 반영하지 않은 2015년 합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진정한 해결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합의에 들어 있는 ‘최종적·불가역적 해결’을 사실상 부정한 것으로, 강 대사의 이날 발언과는 결이 다르다.
 
이와 관련, 한 소식통은 “도쿄 올림픽을 북핵 협상 재개의 계기로 삼으려는 정부가 일본의 협조를 얻기 위해 기존 입장을 변경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