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대 15㎝ 폭설 '대설주의보'···월요일 출근길 또 비상걸렸다

17일 밤 경기도 광명시 소하동 주택가 도로에 눈이 쌓이고 있다. [뉴시스]

17일 밤 경기도 광명시 소하동 주택가 도로에 눈이 쌓이고 있다. [뉴시스]

기상청이 서울의 ‘강남 4구’로 불리는 강남‧서초‧송파‧강동구부터 제주도에 이르기까지 전국 곳곳에 대설주의보를 발령했다. 
 
기상청은 17일 오후 11시 30분을 기준으로 서울 동남권과 경기도, 인천, 강원도, 충청도, 제주도에 대설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자세히 살펴보면 강화군을 제외한 인천 전역, 서울 동남권, 제주도 산지와 제주도 북부가 해당한다. 충북은 제천, 증평, 단양, 음성, 진천, 충주, 괴산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충남은 서천, 계룡, 공주를 제외한 전 지역에 많은 눈이 오리라 예상된다. 강원 정선 평지와 평창 평지, 횡성, 원주, 영월, 강원 중부산지, 서해 5도 역시 대설주의보 지역에 포함됐다. 경기도는 여주, 안산, 화성, 군포, 성남, 광명, 양평, 광주, 안성, 이천, 용인, 하남, 의왕, 평택, 오산, 안양, 수원, 부천, 시흥, 과천 등 20개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17일 오후 6시부터 5시간가량 내린 눈은 1㎝ 정도다. 그러나 18일 오후 6시까지 대부분 지역에 3~10㎝의 눈이 내리겠고, 강원 영서 중남부 등 많은 곳에는 15㎝ 이상의 눈이 내리는 곳도 있을 예정이다.  
 
눈은 내일 오후까지 이어지겠지만 밤사이 일시적으로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도 있다. 다만 내일 새벽에 눈발이 다시 강해지면서 대설특보가 확대되는 곳도 있으니 기상정보를 참고해야 한다.  
 
기상청은 “특히 18일 출근 시간에는 강한 눈으로 인해 교통혼잡이 예상되니 차량운행 시 안전거리를 충분히 확보하고 보행자 안전에도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