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재난소득 발표 취소 이어 "당론 정해지면 따를 것"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전 도민에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 지급’ 기자회견을 하루 전 돌연 취소한 데 이어 “당론을 따르겠다”고 밝혔다.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둘러싸고 당 지도부와 갈등을 빚던 이 지사가 한발 물러선 모양새다.
 
이 지사는 17일 오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저는 자랑스러운 민주당 당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재난지원금을 둘러싼 논쟁과 의견수렴을 통해 공식적인 당론이 정해진다면 저 또한 당 소속 지방정부의 책임자로서 당연히 당론에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재난기본소득을 둘러싼 당내 논쟁이 갈등으로 왜곡되고 있다”며 “이 때문에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당에 재난지원금 지급 여부, 지급 방식과 대상‧시기 등에 대한 공식입장을 요청했다”고 했다.  
 
당 지도부 역시 이를 받아들여 신속히 입장을 정리하기로 했다는 게 이 지사의 설명이다. 당 지도부는 18일 오전 비공개 최고위회의와 고위전략회의를 열고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지급 방침에 대한 의견을 나누기로 했다.  
 
이 지사는 재난지원금 관련 기자회견을 취소한 것 또한 “당의 의사결정 과정을 존중한 당연한 결과”라며 “합리적인 당론이 정해지면 경기도 정책 결정과 집행에 충분히 반영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당내 정책경쟁과 당원 간 토론을 분열과 갈등으로 규정하고 갈라치기를 하는 어떤 정략적 시도도 결코 성공할 수 없을 것”이라며 “두드릴수록 강철은 단련된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이 지사가 재난기본소득 기자회견을 돌연 취소하면서 그 배경을 놓고 당내 반발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그동안 이 지사는 경제방역 차원에서 재난지원금 보편 지급을 주장했으나 민주당 지도부 일각에서는 “국가 방역망에 혼선을 줄 수 있다”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