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엄마 손에 살해된 8살딸…아빠 "못지켜줘 미안해" 극단 선택

8살 딸의 호흡을 막아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어머니(44)가 17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8살 딸의 호흡을 막아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어머니(44)가 17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출생신고를 하지 않은 딸을 살해한 후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어머니가 17일 구속됐다. 아버지는 딸의 사망 소식을 듣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지난 15일 오후 10시 30분쯤 인천 연수구 한 아파트에서 A씨(46)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17일 밝혔다.  
 
A씨와 사실혼 관계였던 B씨(44)는 이로부터 약 7시간 전인 15일 오후 3시 27분쯤 딸인 C양(8)과 함께 쓰러진 채 발견됐다. 아이가 죽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이 강제로 문을 열고 들어간 집 안에는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B씨가 화장실에 누워 있었고, 딸은 이미 일주일 전 숨진 상태였다.
 
A씨는 이 사건과 관련해 경찰에서 조사를 받았고, 집으로 돌아와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그의 휴대전화에는 딸이 사망한 데 대한 죄책감과 “가족을 지켜주지 못해 미안하다”는 취지의 글이 담겼다.  
 
B씨는 10여 년 전 남편과 자녀들 두고 집을 나와 인천의 현 거주지에서 A씨와 생활하면서 2013년 딸을 출산했다. 하지만 남편과 법적으로 이혼한 상태가 아니었기에 서류상 문제로 출생신고를 할 수 없었다. 그러다 최근 A씨와도 이별을 하게 되자 배신감 등 정신적 충격과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생활고로 힘든 상황에서 딸을 살해하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며 “출생신고를 하지 못해 학교에 못 보냈지만 3월에는 입학시킬 계획이었다”고 진술했다. B씨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로 특별한 직업은 없었다고 한다.  
 
경찰은 C양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했고, B씨를 상대로 정확한 살해 동기 및 경위를 조사 중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