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안부 판결' 초치뒤 떠나는 韓대사···스가는 면담도 안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한국으로 떠나는 남관표 주일본 한국대사와 면담도 하지 않은 사실이 드러나면서 외교 결례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7일 일본 민영방송 TBS는 “스가 총리가 남관표 대사 이임을 앞두고 조정 중이던 면담을 결국 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남 대사는 스가 총리와 만나지 못한 채 전날 오후 일본을 떠났다. 통상 한국대사가 이임할 때 일본 총리와 면담하는 것이 관례였던 점을 고려하면 극히 이례적인 조치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게 일본 정부가 배상해야 한다는 최근 한국 법원의 판결 등을 고려해 스가 총리가 남 대사와 만남을 보류했다고 일본 정부 관계자들은 전했다. 지난 8일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 1심에서 한국 법원이 위자료 배상 판결을 내리자 일본 외무성은 남 대사를 불러 항의한 바 있다.  
 
오는 22일 일본 부임을 앞둔 강창일 신임 주일 대사는 스가 총리가 남 대사와의 이임 접견을 거부한 데 대해 “결례라는 생각이 든다. 왜 인사를 못 했는지, 못 만났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이임하는 도미타 고지 주한일본대사를 청와대에서 접견한 것과 대비된다. 문 대통령은 “한일 양국이 건설적이고 미래 지향적인 관계를 조기에 복원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날 강 대사는 기자들과의 영상 간담회에서 “한일 관계 정상화와 양국 협력체계 강화를 위해 애써달라는 문 대통령의 당부 말씀이 있었다”며 “문 대통령이 스가 총리를 만나서 진솔한 대화를 나누겠다는 의지도 밝혔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