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타필드 월2회 닫고 새벽배송도 중단? 與에 열받은 3040

경기도 안성시 스타필드 내부 전경. 뉴스1

경기도 안성시 스타필드 내부 전경. 뉴스1

 
스타필드·롯데몰과 같은 복합쇼핑몰도 대형마트처럼 앞으로 한 달에 두 번 문을 닫게 될까. 새벽이면 현관문 앞에 도착해 있던 로켓 배송도 이제 사라지게 되는 걸까.
 
더불어민주당이 소상공인 보호를 이유로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에 나서겠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온라인이 뜨겁게 달궈지고 있다. 대기업의 골목상권 침해를 막고, 영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보호한다는 취지지만 소비자들의 비판이 거세다. 특히 복합쇼핑몰과 온라인 배송을 주로 이용하는 3040세대가 모여 있는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대형 쇼핑몰 문 닫아도 전통 시장은 안 간다”거나 “시장 상인만 소상공인인가? 쇼핑몰 안에 월세 내고 장사하는 사람들도 다 소상공인”이라는 반응이 주를 이룬다. 규제 법안을 다룬 기사에는 “대형마트 문 닫고 재래시장 살아났나? 되레 지역 경기가 죽은 곳도 있다” 등 법안을 비판하는 내용의 댓글이 5000개 넘게 달리기도 했다.
 

與, 복합쇼핑몰도 ‘월 2회 의무휴업’ 법안 검토

실제 더불어민주당은 복합쇼핑몰 의무 휴업 규제 등을 담은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을 다음달인 2월 임시국회 내에 처리하는 것을 목표로 검토 중이다. 유사한 법안이 여러 개 발의돼 있지만, 홍익표 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7월 발의한 개정안을 중심으로 논의가 오가고 있다고 한다.
 
홍 의원이 발의한 개정안은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 즉 자산 10조원 이상 대기업이 운영하는 복합쇼핑몰에 대해 영업시간을 제한하거나 의무휴업을 명할 수 있게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2012년부터 대형마트에 월 2회 의무휴업일을 지정하고 영업시간을 제한해 왔는데, 이러한 규제를 복합쇼핑몰에도 적용하겠다는 게 핵심이다. “대형 유통기업의 복합쇼핑몰 진출로 지역상권이 붕괴되고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는 게 개정안 발의 이유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맨 왼쪽)이 이낙연 대표, 이해식 의원과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불평등해소TF 1차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걸어오고 있다. 홍 의원은 이날 "코로나19로 심화되는 불평등은 공동체 유지를 위해 반드시 극복해야 할 과제"라며 "제출돼 있는 법안 중 불평등 해소에 도움 되는 게 있다면 2월 국회에 우선적으로 다루려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맨 왼쪽)이 이낙연 대표, 이해식 의원과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불평등해소TF 1차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걸어오고 있다. 홍 의원은 이날 "코로나19로 심화되는 불평등은 공동체 유지를 위해 반드시 극복해야 할 과제"라며 "제출돼 있는 법안 중 불평등 해소에 도움 되는 게 있다면 2월 국회에 우선적으로 다루려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소관 상임위인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 소속 민주당 의원은 17일 “다음주에 예정된 산자위 법안심사 소위에서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을 논의해 2월 임시국회 안에 처리하는 방안을 생각 중”이라며 “홍익표 의원의 안을 중심으로 하되, 야당이 낸 법안도 함께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산자위 소속 민주당 의원도 “여러 안 중에서 가장 절충된 홍 의원 안을 중심으로 의견을 모을 것”이라며 “2월 국회 내 처리가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로켓배송 규제법도 발의될까 

로켓배송·B마트·요마트·마켓컬리와 같은 ‘온라인 장보기’ 서비스를 규제하는 법안도 곧 발의될 예정이다. 관련 내용을 담은 대·중소기업 상생협력법 개정안을 준비 중인 신영대 민주당 의원 측 관계자는 “배달의민족, 요기요 등이 과도하게 사업 영역을 확장해 골목상권에 피해를 주는 행위를 규제하는 취지의 법안을 발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업체들과 논의하는 중이며 아직 구체적인 법안 내용을 만든 상태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논란이 커지자 야권도 논쟁에 뛰어들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민주당은 국민 삶을 불편하게 만들지 못해 안달이 났느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코로나와 추위 등으로 주말에 아이를 데려갈 곳이 마땅치 않은 젊은 부부들에게 그나마 쾌적한 곳이 복합쇼핑몰”이라며 “따져보면 복합쇼핑몰에 입점한 점포도 자영업자나 중소기업인데, 월 2회나 문을 강제로 닫으면 사실상 이 분들의 소득을 깎아버리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남수현 기자 nam.soohyo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