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눈폭탄 3단계로 쏟아진다…월요일 출퇴근길 대란 비상

폭설이 내렸던 12일 서울 서초구 교대역 인근 도로가 폭설로 인해 교통체증을 보였다. 뉴스1

폭설이 내렸던 12일 서울 서초구 교대역 인근 도로가 폭설로 인해 교통체증을 보였다. 뉴스1

북쪽에서 내려온 찬 공기와 강한 서풍의 영향으로 18일까지 수도권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서해상의 눈구름대가 시속 40㎞의 속도로 동남동진함에 따라 서울에는 오후 6시 전후로 눈이 시작돼 밤에 1~2㎝가량의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다”고 17일 예보했다. 이 눈은 늦은 밤부터 자정 무렵까지는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18일 오전 3시 이후부터 다시 강해지면서 이날 오전까지 집중적으로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과 전북, 전남 북부, 경북, 경남 서부 내륙에는 18일까지 3~10㎝의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많은 곳은 강원 영서 중남부를 중심으로 15㎝ 이상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다. 강원과 경북 동해안에는 1㎝ 안팎의 눈이 내리겠다.
 
기상청은 이에 따라, 18일 새벽을 기준으로 서울과 경기·강원·충청·전북·경남 일부 지역에, 18일 오전에는 대전, 세종 등에 대설 예비특보를 내렸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짧은 시간에도 많은 양의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출근 전에 기상과 도로 상황을 꼭 확인해야 한다”며 “바람도 세게 불 것으로 보여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폭설→한파’ 급변하는 날씨 대비해야

시간대별 적설 예상도(6시간 적설 기준).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시간대별 적설 예상도(6시간 적설 기준).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기상청에 따르면, 17일 밤부터 18일 오후까지 약 24시간 동안 3단계에 걸쳐 날씨가 급변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 기간에 북쪽에서 내려온 찬 공기와 서풍의 영향에 따라 예상보다 더 많은 눈이 내릴 가능성도 있다.
 
우선, 17일 오후에는 서해상에서 발달한 눈구름대가 서풍을 따라 중부 내륙까지 강하게 진입하겠다. 이로 인해 서울에도 눈이 내리기 시작해 1~2㎝가량 쌓이겠고, 강원 영서와 충청, 전북, 경북 서부 내륙에도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이후 18일 새벽부터 오전까지는 한반도 북서쪽에 있던 저기압이 남하해 중부지역에 자리 잡으면서 이차적으로 눈구름대를 더욱 발달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따뜻한 남서풍의 유입으로 기온은 크게 오르겠지만, 따뜻한 공기와 찬 공기가 강하게 충돌하면서 눈구름대가 더욱 발달할 것이라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날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4도를 기록하는 등 전날보다 3~9도가량 기온이 큰 폭으로 오르겠다.
 
우진규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북서쪽의 저기압이 남하해 따뜻한 남서풍을 강화하면서 눈구름대가 발달하는 패턴이 나타날 것”이라며“새벽부터 오전 사이에 수도권, 강원 영서 지역에 집중적으로 매우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18일 오후부터는 다시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돼 한반도에 남아있는 눈구름대를 발달시켜 강원도와 충청, 경상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리겠다.
 
찬 공기의 유입으로 기온도 다시 크게 떨어지면서 강력한 한파가 몰아치겠다. 이로 인해 내린 눈이 얼어붙으면서 퇴근길에는 더 심각한 교통 대란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19일에는 서울의 기온이 -13도까지 떨어지고 체감온도는 -18도를 기록하는 등 매우 춥겠다.
 
전국적으로 바람도 강하게 불겠다. 기상청은 “18일 오전부터 19일 새벽 사이 대부분 해안과 강원 산지, 경북 북동 산지, 지리산 부근, 제주도에는 바람이 초속 10~16m로 매우 강하게 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