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쓰백' 7人 완전체 활동 시작 '댄스챌린지→예능' 전천후 행보

 
'미쓰백’ 멤버들이 완전체 활동을 시작한다. 
 
19일 방송되는 방송되는 MBN 예능프로그램 '미쓰백(Miss Back)'에서는 7명의 멤버들이 세미 트로트 ‘오르락내리락’ 댄스 챌린지부터 MBN ‘로또싱어’ 무대에 오른 비하인드 스토리가 전해진다. 
 
먼저 멤버들은 박나래, 산다라박, 이휘재, 김경호, 박소현, 강형호 등과 함께 ‘오르락내리락’ 댄스 챌린지에 나선다. 박나래와 산다라박은 넘치는 흥을 주체하지 못해 폭풍 애드리브까지 선보인다. 
 
이외에도 이휘재는 소싯적 댄스 실력을 마음껏 뽐내는가 하면, 김경호는 라인이 살아있는 춤사위로 ‘오르락내리락’ 춤을 완벽히 소화했다. 멤버들과 어떤 시너지를 보여줄지 기대감이 샘솟는다. 
 
멤버들은 처음으로 다 같이 무대에 선다는 생각에 “진짜 다시 걸그룹 된 것 같아!”라고 말하며 차 안에서부터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특산물 행사, 종교행사, 군대행사 등 과거 걸그룹 활동 당시 행사장에서 있었던 에피소드도 털어놨다. 
 
이와 함께 ‘로또싱어’ 무대에 오르기 전 고군분투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을 전망. 멤버들은 꼼꼼하게 안무를 재점검하는 것은 물론, 연습에 연습을 거듭하며 완벽한 무대를 만들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실제 무대에 오른 후에도 멤버들은 언제 긴장했냐는 듯 놀라운 무대 장악력과 노래 실력으로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는 후문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