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총리 "코로나 3차 유행 고비 넘겼다, 2주 상황 본뒤 조정"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전날 발표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방안과 관련해 "기대와 걱정이 교차하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벼랑 끝에 선 민생의 절박함과 계속된 거리두기로 지쳐 계신 많은 국민을 외면할 수 없어 고심 끝에 마련한 대안"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아직 확실한 안정세에 이르지 못한 상황에서 방역만 생각했다면 기존의 강력한 조치들을 그대로 유지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부는 앞으로 2주간의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며, 필요하다면 방역 조치의 추가 조정도 검토하겠다"며 "각계와 끊임없이 소통하면서 현장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릴 방안도 계속 고민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방역기준을 제시하는 것은 정부지만, 실제 이행과 실천의 주인공은 국민 여러분"이라며 "조금만 힘내달라고 다시 말씀드리는 것이 송구스럽지만 철저한 이행과 실천을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과 관련해선 "아직 안심할 단계는 아니지만 국민 여러분의 인내와 참여 덕분에 겨울철 3차 유행의 최대 고비를 넘어선 모습"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16일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와 전국의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2주 더 유지하면서 헬스장과 노래연습장 등은 이용 시간과 인원을 제한하는 조건으로 영업을 허용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