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학상 5개 휩쓴 남성, 알고 보니 남의 소설 통째로 베꼈다

김민정 작가가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김민정 작가가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2018년 백마문화상을 받은 소설 ‘뿌리’의 작가 김민정씨가 자신의 소설을 그대로 베낀 남성이 5개의 문학 공모전에서 수상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실제 이 남성이 투고한 소설은 김 작가의 ‘뿌리’를 ‘복붙’했다. 등장인물의 이름에 사용한 알파벳 K, 콤마를 찍은 위치까지 똑같다.
 
김 작가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소설 ‘뿌리’의 본문 전체가 무단도용되었으며, 도용한 분이 2020년 다섯 개의 문학공모전에서 수상하였다는 것을 제보를 통해 알게 됐다”고 밝혔다.
 
그에 따르면 ‘도용작’은 “구절이나 문단이 비슷한 표절의 수준을 넘어 소설의 처음부터 끝까지를 그대로 투고”했다. 또 이를 통해 ‘제 16회 사계 김장생 문학상’ 신인상, ‘2020포천38문학상’ 대학부 최우수상, ‘제7회 경북일보 문학대전’ 가작, ‘제2회 글로리시니어 신춘문예’ 당선, 계간지 ‘소설 미학’ 2021년 신년호 신인상을 수상했다. 이 남성은 제목까지 표절해 ‘뿌리’로 문학상에 투고했으며, 일부 문학상에만 ‘꿈’으로 제목을 바꿔 제출했다.
 
문학 계간지에 실린 '뿌리' 도용작. 김 작가의 소설을 그대로 베꼈다. 페이스북 캡처

문학 계간지에 실린 '뿌리' 도용작. 김 작가의 소설을 그대로 베꼈다. 페이스북 캡처

김민정 작가의 '뿌리' 일부분. 명대신문 캡처

김민정 작가의 '뿌리' 일부분. 명대신문 캡처

김 작가는 “몇 줄 문장의 유사성만으로도 표절 의혹이 불거지는 것이 문학”이라며 “문학은 작가의 사유가 글을 통해 서사를 가지며 총체적으로 녹아드는 장르”라고 강조했다. 그렇게 때문에 작품을 도용당한 것은 “제가 쌓아 올린 삶에서의 느낌과 사유를 모두 통째로 타인에게 빼앗겨 버린 것”이라고 토로했다. 그는 “제가 도용당한 것은 활자 조각이 아닌 제 분신과도 같은 글”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소한의 검토도 없이 수상을 결정한 문학상 주최 측도 비판했다.
 
김 작가는 “투고자 개인의 윤리의식뿐만 아니라 문학상 운영에서의 윤리의식도 필요하다”면서 “당선작이라 칭하는 작품엔 그에 맞는 표절·도용 검토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그는 “온라인에 본문이 게시되어 문장을 구글링만 해 보아도 (‘뿌리’의) 전문이 나온다”며 “이것은 문학상에서 표절·도용을 검토하는 최소한의 가이드라인마저 부재함을 시사한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백마문화상은 명지대학교 명대신문사가 주관해 전국의 대학생 및 휴학생을 대상으로 개최하는 문학 공모상이다. 수상작은 명대신문에 게재되며, 김 작가의 글처럼 검색만 하면 원문을 읽을 수 있다.
 
한편 김 작가의 소설을 도용한 남성은 문학상을 다수 수상한 인물로 언론에 등장하기도 했다. 또 계간지 문학상을 받은 뒤엔 “대학에서 국문학이나 문예창작학을 전공하지도 않았고 소설에 대해서 깊이 있는 지식 또한 없지만 매일 밤 틈틈이 소설을 써내려가면서 스스로 문학적 갈증을 해소하며 큰 자긍심을 갖는다”며 “앞으로도 틈틈이 소설을 통해 더욱 활기차고 의미 있는 삶을 살고자 한다”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김 작가가 문제를 제기한 뒤 온라인엔 이 남성이 소설 뿐 아니라 각종 사진·아이디어·독후감 공모전 등에도 타인의 창작물을 도용해 출품·수상했다는 의혹이 줄을 잇고 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