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력한 서풍에 15㎝ 눈폭탄 쏟아진다…수도권 출근길 비상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한강공원에 고드름이 얼어있다. 뉴스1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한강공원에 고드름이 얼어있다. 뉴스1

서해상에서 발달한 눈구름대가 강력한 서풍을 타고 17일 오후부터 18일까지 중부지방에 최대 15㎝의 폭설을 퍼부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18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 강한 눈이 집중될 것으로 보여 수도권을 중심으로 출근길에 극심한 교통 혼잡을 빚을 전망이다.
 
기상청은 “17일 오후에 충남 서해안에 진입한 눈구름대가 밤부터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영향을 줄 것”이라며 “18일 새벽이 되면 구름대가 더 강해지면서 수도권과 강원 영서 지방에 많은 양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기상청은 18일 새벽을 기준으로 서울과 경기·강원·충청·전북 일부 지역에, 18일 오전에는 대전, 세종 등에 대설 예비특보를 내렸다. 이날 오후가 되면 눈구름대가 내륙 깊숙이 이동하면서 강원도와 충청북도, 경상도 지역까지 눈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17일 오후부터 18일 오후까지 예상 적설량은 경기 동부와 강원도(동해안 제외), 충북 북부는 5~10㎝, 많은 곳은 강원 영서 중남부를 중심으로 15㎝ 이상을 기록하겠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경기 동부 제외)과 충남, 충북 남부, 전북, 전남 북부, 경북 내륙, 경남 서부 내륙은 2~7㎝의 눈이 쌓일 전망이다. 하지만, 지난 6일과 12일처럼 지역에 따라 눈이 많이 쌓이는 곳이 있겠다.

  
우진규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18일 새벽부터 오전까지 강하게 눈이 집중되는 시기에는 낮은 서풍이 불면서 우리나라의 복잡한 지형과 충돌해 인근 지역 간에 적설의 편차가 크게 나타날 것”이라며 “지난 6일, 12일에 내렸던 눈과 비슷하거다 더 많은 양이 내릴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눈 내린 뒤 기온 크게 떨어져

16일 오후 서울 뚝섬한강공원에 얼음이 얼어있다. 뉴스1

16일 오후 서울 뚝섬한강공원에 얼음이 얼어있다. 뉴스1

북쪽의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이날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영하권에 머무는 등 더욱 강력한 한파가 몰아치고 있다. 여기에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 서울은 이날 낮 최고기온이 -1도에 머물겠고 체감온도는 -5도로 더 낮겠다. 
 
눈이 내리는 18일에는 따뜻한 서풍이 불면서 기온이 일시적으로 큰 폭으로 올라 이날보다 3~8도 높겠다. 서울은 아침 최저기온이 -4도를 기록할 전망이다. 하지만, 19일 찬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기온이 다시 큰 폭으로 내려 전날보다 4~10도 낮겠다. 이에 따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한파 특보가 다시 발표되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17일부터 19일 사이에 기온변화가 매우 크겠으니, 추위와 급격한 기온변화로 인한 면역력 저하 등 건강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우 분석관은 “차고 건조한 공기가 우리나라를 점유하기 시작한 상황에서 북서쪽 몽골 부근으로부터 찬 공기가 추가로 반입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눈이 내린 뒤에는 찬 공기의 영향으로 다시 영하권의 기온을 기록하면서 눈이 얼어붙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교통안전에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