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 영화 이 장면] 화양연화

김형석 영화평론가

김형석 영화평론가

코로나 장기화로 인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는 재개봉의 행렬 속에서 최근 돋보이는 작품 하나가 있다. 왕자웨이의 ‘화양연화’(2000). 이 영화는 왕자웨이가 ‘시간의 시인’이었다는 걸 새삼 떠올리게 한다. 1960년대 홍콩을 중심으로 싱가포르와 캄보디아까지 아우르는 이 영화는 제목 그대로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간’이다. 그런 이유일까? 이 영화엔 시계의 이미지가 매우 과장된 모습으로 상징처럼 등장한다. 특히 수리첸(장만위)의 사무실에 걸려 있는 커다란 시계는, 화면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며 마치 “이 영화의 주제는 시간”이라고 말하는 듯하다.
 
화양연화

화양연화

왕자웨이가 시간에 집착했던 건 처음이 아니다. 〈아비정전〉(1990)에서 아비(장궈룽)는 수리첸(장만위)에게 1분 동안 함께 시계를 보자고 한다. “1960년 4월 16일 오후 3시. 우린 1분 동안 함께 했어. 난 잊지 않을 거야. 우리 둘만의 소중했던 1분을.” 〈중경삼림〉(1995)에서 경찰 223(진청우)는 “57시간 후에 나는 그녀를 사랑하게 될 것”이라고 예언하기도 한다. 여기서 그들은 모두 어떤 ‘순간’을 이야기한다. 그것은 이후 기억하게 될 ‘기억’의 대상이며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이기도 하다. 왕자웨이 감독은 영화를 통해 끊임없이 시간에 새로운 의미를 부여하며, 그렇게 시간에 저항한다. 그런 점에서 ‘화양연화’는 과거를 가장 아련하면서도 마술처럼 떠올리는 영화인 셈이다. 
 
김형석 영화평론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