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재련 "박원순폰 유족이 없애지 말길…피해자폰 이미 오픈"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피해자 측 변호인인 김재련 변호사. 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피해자 측 변호인인 김재련 변호사. 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피해자 측 김재련 변호사가 "유족이 박 전 시장 핸드폰을 없애버리지 않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지난 5일 서울시는 박 전 시장의 업무용 휴대전화를 유족에게 넘겼다.
 
김 변호사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진실의 힘은 강하다"라며 지난달 30일 서울북부지검 발표와 지난 14일 서울중앙지법 판결 등으로 박 전 시장이 사망 전에 한 말들이 공개됐다고 적었다. 그는 '이 파고는 넘기 힘들다', '피해자와 주고받은 문자가 있는데 문제 삼으면 문제 될 소지가 있다', '냄새를 맡고 싶다, 몸매가 좋다, 남자를 알아야 시집을 간다, 섹스를 알려주겠다' 등 판결을 통해 공개된 발언을 언급했다.
 
이어 그는 "박 전 시장 핸드폰 전체 내용은 포렌식 못했으나 그가 피해자에게 보낸 문자를 직접 본 사람들의 참고인 진술은 확보돼있다"며 "경찰이 박 전 시장 폰을 반환하고, 서울시가 유족에게 그것을 넘겨주고, 경찰이 이미징 파일을 모두 삭제했다고 해서 진실이 사라지지는 않는다"고 강조했다.
 
김 변호사는 "혹자들은 피해자 폰 까면 되지 왜 박 시장 폰 까냐고 한다. 피해자 폰은 모두 깠다. 수사기관, 인권위 몇 차례에 걸쳐서"라며 "피해자 폰 다 깠으면 피의자 폰도 까는 게 '공평·공정·정의'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김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김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한편 박 전 시장 유족에게 반환된 휴대전화는 원래 서울시 소유다. 서울시는 지난달 29일 경찰에 휴대전화 반환을 요구했다. 경찰은 수사를 종결한 다음 날인 지난달 30일 검찰 허가를 받고 서울시에 휴대전화를 인계했다. 이후 서울시는 지난 5일 유족의 소유권 이전을 위한 명의변경 요청을 받았고 당일 이를 처리해 휴대전화를 넘겼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