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 한파에 발견된 알몸의 신생아, 탯줄도 못떼고 얼어죽었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16일 경기 고양시의 빌라단지 실외에서 탯줄도 떼지 않은 신생아가 숨진 채로 발견됐다. 
 

경찰, 20대 엄마 검거해 조사

경기 일산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쯤 고양시 일산서구의 한 빌라 단지 건물과 건물 사이에서 갓 태어난 여자아이가 숨져 있는 것을 한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숨진 신생아는 발견 당시 알몸 상태였고, 탯줄도 그냥 달려있었다. 발견 당시 아기의 몸은 얼어있었다고 한다. 고양 지역의 이날 기온은 영하 9도에서 0도 사이로, 한파주의보가 내려질 정도였다.
 
경찰은 용의자를 추적해 이 빌라 단지에 사는 20대 여성 A씨를 검거했고, 그를 상대로 아기의 출산 및 사망 시점과 유기한 이유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또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숨진 아기에 대한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