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르웨이서 화이자 접종후 23명 사망…대부분 80세 이상 고령자

화이자 백신을 맞고 있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화이자 백신을 맞고 있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노르웨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자 중 23명이 숨졌다고 ABC방송·블룸버그통신 등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 매체에 따르면 노르웨이 보건당국은 백신과 관련한 사망자가 14일 현재까지 23명 보고됐다고 발표하면서 초고령자나 말기환자에 위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당국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사망자들은 미 제약사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얼마 지나지 않아 숨진 것으로 보고돼 있다. 그러면서 이들 대부분이 요양원에 입원한 80세 이상 고령자라고 전했다. 이어 “백신 접종의 경미한 부작용이 취약층에게는 치명적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고령층과 말기 환자는 백신이 지나치게 위험할 수 있으니 접종을 자제를 권고한다”고 밝혔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노르웨이의약청이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29명이 부작용을 겪었다. 특히 사망한 23명 중 13명은 부검을 실시했는데, 결과는 백신 접종 후 뒤따르는 일반적인 부작용이 사인일 가능성을 크다고 노르웨이 보건당국은 설명했다. 일반적인 접종 후 증상은 일시적인 팔 통증, 피로, 두통, 발열 등으로 알려진다.  
 
노르웨이의약청은 “백신의 부작용은 열과 메스꺼움이었고, 이 부작용이 노환이 있는 일부 환자의 죽음으로 이어졌을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건강하고 젊은 연령층에는 접종 자제를 권고하지 않았다.
 
화이자는 이메일 성명을 통해 노르웨이 당국의 사망 원인 조사에 협력 중이며, “현재로서는 사안 발생 수가 경고할만한 수준은 아니며 어느 정도 예상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앞서 프랑스에서는 지난 14일 요양원 거주자 한 명이 백신 접종 두 시간 만에 숨졌다. 이때 백신 접종과 연관성은 나오지 않았다고 프랑스 보건당국은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