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세균 "백신 접종, 선제 대비 든든…시행착오 없어야"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감염병병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격리치료병동에서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감염병병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격리치료병동에서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국립중앙의료원을 찾아 백신접종센터와 격리 치료 병상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격리치료 병동은 중앙의료원이 지난해 11월 반환된 주한미군 공병단부지에 마련한 시설이다.
 
정 총리는 병실을 점검하며 "부지를 돌려받은 지 불과 한 달여 만에 이런 시설을 준비할 수 있었던 것은 관계 기관 간 협업의 놀라운 힘"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립중앙의료원 본원 바로 옆에 107개 코로나19 병상이 확보됨에 따라 수도권의 의료 대응 역량이 확충되고, 본원과 연계해 환자를 신속히 치료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이어 백신이 곧 도착하게 되면 접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는 백신접종센터도 둘러봤다.
 
정 총리는 "선제적으로 대비하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든든하다"며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영국 등 먼저 백신 접종을 시작한 나라들이 겪는 어려움을 반면교사로 삼아, 실제 접종이 시작되면 그런 시행착오를 겪지 않도록 지혜롭게 대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