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김여정 '특등 머저리' 대화 뜻? 윤건영 엽기적 해석"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뉴스1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뉴스1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북한)김여정(조선노동당 부부장)이 한국 정부를 특등 머저리라고 비난한 것에 대해 더 과감히 대화하자는 뜻이라고 한다. 엽기적 해석”이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시의 페이스북을 통해 “앞으로 야당이 대통령과 더 과감히 대화하고 싶으면 북한처럼 특등 머저리라 비난해야 하나”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하 의원은 “윤 의원은 대통령의 최측근이란 사람인데 측근이 대통령 욕보이는 방법도 가지가지”라며 “윤 의원처럼 해석한다면 야당도 대통령과 대화하고 싶을 때 특등 머저리라고 비난해도 된다는 뜻이 아니겠나”라고 해석했다.
 
끝으로 그는 “아무리 북한에 대해선 눈에 콩깍지가 씌었다고 하지만 앞뒤 분간은 하길 바란다. 김여정 감싸기 위해 한국 정부와 대통령까지 욕보이는 윤 의원의 엽기적 상상력에 헛웃음만 나온다”고 지적했다.
 
이날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도 논평에서 윤건영 민주당 의원이 김여정 부부장의 대남 비판 담화를 “대화의 여지를 열어둔 것”이라고 해석한 데 대해 “누구도 이해 못 할 그들만의 뻔뻔한 해석”이라고 평가했다.
 
윤 대변인은 이어 “문재인 정권이 ‘한반도 운전자론’을 들고나온 지도 4년이 다 돼 가지만, 북핵 위협은 여전하고 남북 관계는 뒷걸음질쳤다. 참으로 허망하다”며 “비핵화 없는 평화를 외치는 것은 국민을 속이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윤 의원은 지난 15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남북관계에 대해서는 큰 틀에서 불만 표시가 있었다. 약속이 이행되지 않는다 등의 내용이 있었지만 핵심은 대화의 여지를 열어두고 있는 것”이라며 “이왕 (대화를) 하려면 조금 더 과감하게 하자는 요구를 속에 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이어 “그런 점에서 볼 때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는 일종의 역할을 나눈 것 아닌가”라고 했다.  
 
또 김정은 국무위원장(노동당 총비서)의 연내 서울 답방 가능성에 대해서는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 필요하다”면서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위원장의 정상회담 이후로 남북정상 만남은 평화를 앞당기는 길이었다. 합의한 내용, 약속을 지키는 차원에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