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신사는 알려주지 않는 통신비 아끼는 방법

통신사는 알려주지 않는 통신비 아끼는 방법과 주의점을 소개한다. 
 

[그게머니]Ep.41

①6개월 뒤 해지위약금? 노노

=공시지원금을 많이 받으려면? 비싼 요금제에 가입했다가 요금제 변경이 가능해지는 6개월 뒤 저렴한 걸로 갈아타는 게 방법. 단 '위약금 폭탄'에 주의하라.  
 
=5G 요금제 기준으로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월 4만5000원, KT는 4만7000원 이상 요금제로 갈아타면 위약금 없음.   
 

②온라인요금제? 5G는 안 싸네

=현재 KT와 LG유플러스는 온라인 요금제를 시행 중. 온라인 요금제란 통신사 온라인몰에서 단말기를 사거나 자급 단말기(공기계)를 구해 서비스에 가입하는 방식.  
 
=유통 과정을 줄였으니 일반 요금제보다 저렴할 것 같지만 5G 요금제는 그렇지 않아. 대리점에서 가입해 선택 약정할인(25%) 받는 것보다 오히려 비싸. 유무선 결합할인, 가족 결합할인, 데이터 공유, 멤버십 서비스에서도 차이.
 

③알뜰폰보단 데이터 쉐어링?

='자급제+알뜰폰' 조합이 통신비 아끼기의 정답? 가족 2인 이상이면 아닐 수도. 알뜰폰은 각종 결합할인이나 데이터 공유, 멤버십 서비스가 없기도 함. 오히려 한명이 고가 요금제에 가입해 가족에게 데이터를 나눠주는 게 쏠쏠할 수도.
 
=KT와 LG유플러스는 5G·LTE 요금제 모두 가족 공유 혜택이 있지만, SK텔레콤은 현재는 LTE 요금제만 가능.
 
기획=중앙일보, 영상=김진아·김재하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