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주일 만에 카드 포인트 778억원 '현금으로'

신용카드

신용카드

 여러 카드사에 흩어져 있던 카드 포인트를 모두 현금으로 바꿀 수 있는 ‘카드 포인트 현금화 서비스’를 통해 소비자들이 일주일 사이 찾아간 금액은 778억 원에 달했다.  
 
금융위원회, 여신금융협회 그리고 금융결제원은 지난 5일부터 12일까지 카드 포인트 현금화 서비스 신청 건수와 이용금액이 각각 681만건, 778억원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하루평균으로는 91만 건이 신청됐고 총 103억원이 현금화됐다.
 
카드사별로는 신한(178억원), 삼성(145억원), KB국민(106억원), 비씨(87억원), NH농협(86억원) 등의 순으로 신청 금액이 많았다.  
 
금융위는 지난 5일 모든 카드사의 포인트를 조회해 한 번에 지정된 계좌로 이체·출금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한 바 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