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주 만에 1000만뷰 돌파했다…시월드 민낯 까발린 '며느라기'

드라마 '며느라기'의 한 장면. 주인공 민사린이 '시월드'에서 겪는 갖가지 차별적 상황이 현실감 있게 그려진다. [사진 카카오M]

드라마 '며느라기'의 한 장면. 주인공 민사린이 '시월드'에서 겪는 갖가지 차별적 상황이 현실감 있게 그려진다. [사진 카카오M]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며느라기’의 인기 돌풍이 만만찮다.  
 
지난해 11월 첫 공개 이후 6주 만에 누적 조회 수 1000만 뷰를 돌파했다. 수신지 작가의 동명 웹툰이 원작인 ‘며느라기’는 주인공 민사린(박하선)이 무구영(권율)과 결혼한 뒤 ‘시월드’에서 겪는 갖가지 불평등한 상황을 현실감 있게 그린 드라마다.  
 
명절날 여자들만 주방에서 음식 준비에 바쁘고 남자들은 소파에 비스듬이 앉아 TV만 바라보고 있는 장면 등 특별한 사건사고 없이 소소하게 흘러가는 일상을 담담하게 묘사한다.  
 
카카오M에 따르면 ‘며느라기’를 가장 많이 보는 시청층은 20∼40대 여성이다. 이들이 “아주아주 많이 볼 수 있는 지극히 평범한 집안의 찐 평범한 상황”(며느라기 ‘TV톡’에 올라온 시청자 의견)에 흠뻑 빠져드는 이유는 뭘까.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봤다.  
 

◇일상 속 ‘먼지 차별’에 공감지수 폭발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너무나 리얼해서 공감하는 것”이라며 “시청자 입장에선 익숙한 상황을 차원을 달리해서 보는 재미가 있다”고 짚었다.

 
‘며느라기’의 에피소드는 어느 집에서나 있었음직한 얘기들이다. 이를테면 가족 모임 식사 자리에서 애 돌보느라 밥을 못먹는 아들을 못마땅하게 쳐다보던 시어머니, 마침내 식사 중인 며느리를 겨냥해 “애는 엄마가 봐야지”라고 슬쩍 한마디 하는 식이다. ‘며느라기’ 7화에서 좌불안석 밥을 먹던 며느리는 결국 “저 밥 다 먹었어요”라며 일어나 애를 받아든다.  
 
카카오TV 드라마 '며느라기'. 가정 내에서 일어나는 일상 속 성차별 문제를 현실감 있게 그렸다. [사진 카카오M]

카카오TV 드라마 '며느라기'. 가정 내에서 일어나는 일상 속 성차별 문제를 현실감 있게 그렸다. [사진 카카오M]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드러나지 않았던 일상 속 ‘먼지 차별’을 리얼리티 제대로 살려 보여주고 있다는 점”에서 ‘며느라기’ 인기 요인을 짚었다. “현실 세계와의 경계가 분명한 막장 드라마보다 훨씬 공감의 강도가 높아진다”는 것이다.  
 
이영미 대중문화평론가는 “언제나 존재하고 있어 얘깃거리가 안된다고 생각했던 문제였는데, 여전히 풀리지 않은 문제였기 때문에 어느 순간 도리어 새로운 소재가 됐다”며  “『82년생 김지영』의 인기와 일맥상통한 현상”이라고 분석했다.  
 

◇풀리지 않은 문제…변화에 동참하고 싶은 욕망  

‘여전히 풀리지 않은 문제’라는 분석에 대해 곽금주 교수 역시 “요즘 젊은층 기준에선 아직도 너무나 부당한 일이 많다”고 말했다. 맞벌이를 하는데도 가사와 육아에 대한 부담을 여성에게 더 많이 부가하고 기대하는 관습 등이 여전하다는 것이다. 정덕현 평론가는 “‘며느라기’에는 현실의 답답함을 해소시켜 주는 장치가 있다”며 “세상을 변화시키는 일에 동참하고 싶은 시청자들의 욕망과 맞닿아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TV 드라마 '며느라기'. 큰며느리 정혜린이 부당한 명절 풍경에 반기를 드는 장면이다. [사진 카카오M]

카카오TV 드라마 '며느라기'. 큰며느리 정혜린이 부당한 명절 풍경에 반기를 드는 장면이다. [사진 카카오M]

‘며느라기’에서 그 장치 역할을 맡은 사람은 무구영의 형 무구일(조완기)의 아내인 큰며느리 정혜린(백은혜)이다. 정혜린은 결혼 후 첫 명절에서부터 파란을 일으킨다. “그러니까 정리해보면 구일씨는 피곤하니까 들어가서 자고, 아버님과 작은아버님은 술 드시고, 구영씨와 미영씨는 데이트하러 나가고, 차례 음식은 어머니 혼자 준비하시고… 다들 너무 했다. 그리고 저는 며느리니까 당연히 어머님이랑 같이 음식을 만들 거라고 생각하시는 거 맞죠?”라면서다. 그리고 큰아들ㆍ큰며느리 부부는 ‘명절 불참’을 선언한다.  
 
이영미 평론가는 “‘집안’이라는 사적 공간에서 여전히 해결되지 않았던 전근대적 성차별 문제가 ‘페미니즘 리부트’ 시대가 되면서 다시 부상한 것”이라며 “‘며느라기’가 대중적 인기를 누릴 만큼 그 문제의식을 공유하는 사람이 많아졌다는 점에서 변화의 가능성이 과거보다 커졌다”고 짚었다.  

 
이지영 기자 jy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