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희룡 "주인행세 운운 임종석, 尹이어 최재형에 좌표 찍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사진 제주도의회

원희룡 제주도지사. 사진 제주도의회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향해 “윤석열 검찰총장에 이어 최재형 감사원장이란 좌표를 찍었다”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임 전 실장의 주장이 충격적이다. 주인행세 운운하며 감사원장을 옥죄고 나섰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15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원희룡 제주지사가 15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이는 감사원이 지난 11일부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추진 과정에서 절차의 적법성을 따져보는 감사에 착수하자 임 전 실장이 언급한 말을 두고 한 말이다. 임 전 실장은 14일 “윤석열 총장에 이어 최재형 원장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 명백히 정치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광훈, 윤석열 그리고 이제는 최재형에게서 같은 냄새가 난다”고 주장했다.  
 
원 지사는 “‘집을 잘 지키라고 했더니 아예 안방을 차지하려 든다’니요? ‘주인의식을 가지고 일하라 했더니 주인행세를 한다’니요?”라며 “감사원장의 임기와 책무, 그리고 공무원에 대한 감사원의 감사는 헌법과 법률에 의해 보장된 것이다. 대체 안방이 무엇이고, 주인행세는 무엇이냐?”고 되물었다.  
 
끝으로 그는 “충고하겠다. 멈춰달라. 정당한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공직자들에 대한 공격을 중단하라. 대통령 주변의 일그러지고 삐뚤어진 민주주의가 대한민국을 어디까지 망가뜨릴지 걱정스럽다”고 했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14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14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