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날 망신, 역사에 남긴다“ 의회 난입 증거 모으는 美박물관

미국 스미스소니언 국립역사박물관이 지난 6일(현지시간) 발생했던 의회 난입 사건과 관련된 물품 수집에 나섰다. [AP=연합뉴스]

미국 스미스소니언 국립역사박물관이 지난 6일(현지시간) 발생했던 의회 난입 사건과 관련된 물품 수집에 나섰다. [AP=연합뉴스]

미국 스미스소니언 박물관이 지난 6일(현지시간) 의회 난입 사건 당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극렬 지지자들이 남기고 간 물품을 수집하고 나섰다. 연방의사당이 시위대에게 점거당했던 초유의 순간을 역사에 ‘박제’하기 위해서다.
 
지난 8일 스미스소니언 국립역사박물관 관장인 안테아 하티그는 “미국 정치의 모든 측면을 기록해야 한다는 깊은 의지를 갖고 있다”며 “이번 선거는 과거를 청산하고 미래로 나아가는 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고통과 가능성을 모두 보여줬다”라고 밝혔다.
 
이어 “큐레이터들은 미래 세대가 1월 6일에 일어난 사건과 그 여파를 기억하고 맥락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물품들을 수집하고 있다”면서 "물품을 매입할 때 참고할 수 있게 사진과 설명을 박물관의 이메일로 보내달라"고 당부했다. 
 
스미스소니언 박물관 대변인은 14일 CNN에 “스미스소니언 박물관 측은 이미 의회 난입 사건과 관련된 물품을 수집해 분류하고 있다”며 “수집된 물품은 트럼프의 선거 캠페인 문구나 부정 선거 주장이 적힌 피켓과 포스터부터 각종 의류와 미국 국기까지 다양하다”고 밝혔다. 이 분류과정에서 스미스소니언 박물관의 영구 소장품으로 지정되지 않은 것들은 다른 박물관 등으로 옮겨질 예정이다.
 
지난 6일 의회에 난입했던 시위대가 들고 있던 깃발. 미 하원 행정위원회는 의사당 내 물품들을 분류해 박물관과 공유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6일 의회에 난입했던 시위대가 들고 있던 깃발. 미 하원 행정위원회는 의사당 내 물품들을 분류해 박물관과 공유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 연방의회도 폭동 현장을 역사의 교훈으로 삼는 데 적극적이다. 미 하원 행정위원회가 스미스소니언 측과 협업해 의사당 내부 잔류물들을 분류해 옮기고 있는데, 파손된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의 명패 등도 여기에 포함될 것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가 전했다.
 
비영리단체인 미국 의사당역사회의 제인 캠벨 회장도 WP에 “폭도들에 의해 파손된 물건을 보면 화가 나고 안타깝다”며 “하지만 그들이 두고 간 모든 것들을 보존하고 연구해 우리가 뭘 배웠는지 남겨야 한다”고 말했다.
 
9·11 테러 당시 물품의 공식 보관소이기도 한 스미스소니언 국립역사박물관은 지난해 6월엔 인종차별 항의 시위(BLM)와 관련된 물건을 수집하기도 했다.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