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AI·로봇·자율주행 혁신의 향연…코로나 이후 ‘뉴노멀’ 제시

첫 온라인 진행 CES 2021 폐막

“그래도 혁신은 멈추지 않는다.” 14일(현지시간) 폐막한 세계 최대의 가전·정보기술 전시회인 ‘CES 2021’의 특징은 이렇게 요약할 수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이번 CES는 1967년 개막한 이래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미국과의 무역 갈등 영향으로 화웨이 같은 중국 업체들이 대거 불참하면서 참여 업체는 지난해 4400여 개에서 올해는 1961개로 줄었다. 현대차·도요타·혼다 등 주요 자동차 업체도 나오지 않았다.
 

IT업체들 ‘집콕’ 대세에 집안 주목
청소·건강관리·방역 등 로봇 눈길

‘제2의 집’ 차, 엔터테인먼트 확대
혁신상 386개 중 한국 100개 수상

하지만 삼성전자·LG전자 등 글로벌 IT 맹주들은 11~14일 나흘간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5세대(5G) 통신과 결합한 가전제품·로봇, 자율주행 분야의 신제품·신기술을 쏟아냈다. 이를 통해 코로나19 이후 ‘뉴노멀(새로운 기준)’을 제시했다는 평이다. 올해 CES의 주제는 ‘일상을 지킬 수 있는 디지털’이었다.
 
IT 업체들이 가장 주목한 것은 ‘집안’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이른바 ‘집콕’ 생활이 대세가 되면서 서빙·청소·건강관리를 맡는 가전제품과 로봇이 이번 CES의 ‘주인공’으로 조명 받았다. 승현준 삼성리서치 소장(사장)은 “사무실·피트니스센터·오락공간이 모두 ‘집’에 녹아든 시대에 삼성은 첨단기술로 보다 나은 일상을 제시하겠다”(6일 삼성전자 뉴스룸 기고문)고 밝히기도 했다.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대표 제품이 ‘제트봇 AI’다. 삼성이 인텔의 AI 솔루션을 도입해 선보인 로봇청소기인데, 사물인식 기술을 통해 1m 안에 있는 전선·양말·반려동물 같은 작은 장애물을 자동 식별한다. 카메라와 센서, 5G를 통해 집 밖에서도 반려동물의 움직임을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싱스 펫’ 서비스도 있어 ‘청소기 이상’의 역할을 한다.
 
아직은 연구단계인 ‘삼성봇 핸디’도 눈길을 끌었다. 한 팔 로봇인 핸디는 물건의 위치나 형태 등을 스스로 인식해 잡거나 옮기면서 집안일을 돕는다. “핸디야, 테이블 세팅해 줘”라고 하면 테이블 위에 젓가락과 숟가락을 놓아주는 식이다. 미국의 IT 전문매체인 씨넷의 브라이언 쿨리 선임기자는 ‘CBS 모닝쇼’에 출연해 “(핸디는) 센서와 카메라로 와인을 따르거나, 꽃병에 꽃을 꽂는 정교한 동작도 가능하다”며 “‘신기한’ 로봇을 넘어 생활에서 쓸 수 있는 ‘유용한’ 로봇”이라고 평가했다.
 
LG전자는 자율주행 기능을 갖추고 자외선 방역 작업을 하는 로봇(‘클로이살균봇’), 간단한 조리가 가능한 ‘셰프봇’ 등을 공개했다. 살균봇은 올해 상반기 중 북미지역에 공급돼 호텔·병원·복지시설 같은 곳에서 방역 작업용으로 투입될 예정이다. 권봉석 LG전자 사장은 “고객들이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편리와 재미, 안전을 지킬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스라엘 스타트업 타이토케어는 환자가 직접 측정한 데이터를 의사에게 보내면 진단과 처방을 받을 수 있는 의료기기를 들고 나왔다. 체온·맥박·귓속·폐·심장 등의 상태 등을 검진해 데이터를 수집하고, 의료진에게 실시간으로 전달한다. 로봇 전문업체 케어클레버의‘큐티’는 평소엔 집안을 자유롭게 돌아다니다가 응급 상황이 생기면 의료진과 연결하고, 앰뷸런스를 호출한다.
 
집 다음은 자동차다. 기업들은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동하면서 엔터테인먼트 기능을 얹어 가치를 높인다는 구상이다. 일본의 가전 업체인 파나소닉은 자동차를 아예 ‘제2의 집’이라고 정의했다. 스캇컬츠너 파나소닉 오토모티브 대표는 “자동차는 영화를 보기도 하고, 정치 집회도 이뤄지는 공간”이라며 “‘스파이더 플랫폼’을 통해 자동차를 두 번째 집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스파이더 플랫폼은 카메라·음성인식·증강현실(AR) 기술을 통해 차량 내 음악과 냉난방, 좌석 위치 등을 제어하는 기술이다.
 
메르세데스-벤츠가 선보인 차량 대시보드 스크린인 ‘MBUX하어프스크린’도 눈길을 끌었다. AI 기능이 들어간 폭 141㎝짜리 대형 디스플레이로, 이를 통해 탑승자는 음악·내비게이션 등을 자유롭게 즐길 수 있다. 주행 중 “이 식당의 이름이 뭐야”라고 물으면 음성으로 답을 해준다. 벤츠의 고급 세단 전기차인 EQS에 장착될 예정이다.
 
자율주행 분야에서도 진전이 있었다. 인텔이 투자한 자율주행 전문 업체인 모빌아이는 “내년부터 텔아비브에서 자율주행 택시(‘로보택시’)를 운행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맞수인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이번에도 TV와 냉장고, 가정용 로봇 등 주요 제품군에서 신경전을 벌였다. 백미는 스마트폰이었다. LG는 개막일인 11일 새로운 폼팩터(제품 형태)인 돌돌 말고 펼 수 있는 ‘롤러블’의 티저 영상으로 화제몰이를 했다. 불과 5초 분량이었지만 “주름이 잡히는 폴더블폰보다 경쟁력이 있다”며 호평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폐막일인 14일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S21을 발표했다. 전문가급 기능을 갖춘 카메라와 25만원가량 낮아진 가격으로 아이폰12를 넘어서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문형남 숙명여대 경영전문대학원 교수는 “거의 모든 참여 기업이 5G와 IoT, AI 등을 첨단기술을 동원해 코로나19 이전으로 일상을 회복하면서도, 더 편하고 안전한 일상을 누리는 방법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CES에서도 국내 기업의 활약이 돋보였다. 참여 기업은 모두 345개로 미국(570개) 다음으로 많았다. 주최 측인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주관하는 ‘CES 혁신상’을 수상한 제품·기술 386개 중 100개를 한국 기업이 받았다. 삼성전자가 44개, LG전자가 24개였다.
 
삼성·네이버 지원받은 27개 스타트업, 혁신상 등 기술력 자랑
플럭스플래닛의 이상엽 대표는 4D XR(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을 조합한 혼합현실) 스튜디오에 방문한 고객의 아바타를 생성해 옷을 홀로그램 형태로 피팅하는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이 때 옷은 ‘가상 옷’이 아니라, 의류 브랜드가 실제 판매하고 있는 옷이다.
 
플럭스플래닛이 개발한 솔루션을 활용해 3D 스캐닝으로 생성된 아바타로 가상 피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플럭스플래닛이 개발한 솔루션을 활용해 3D 스캐닝으로 생성된 아바타로 가상 피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플럭스플래닛은 삼성전자의 ‘C랩 아웃사이드’에 선정된 기업 중 하나다. C랩 아웃사이드는 삼성전자의 사내 벤처 육성 프로그램인 ‘C랩 인사이드’의 운영 노하우를 외부로 확대한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이다. 플럭스플래닛은 삼성의 AR 이모지를 실사 형태의 아바타로 대체할 수 있도록 삼성전자와 협업 중이다.
 
이번 CES 2021에는 플럭스플래닛을 포함해 삼성전자와 네이버가 지원한 스타트업이 다수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삼성전자가 지난 1년간 C랩 인·아웃사이드로 지원한 21개사와 네이버의 기업형 액셀러레이터 ‘D2스타트업팩토리(D2SF)’가 발굴해 키운 6곳의 테크 스타트업이다. 이상엽 대표는 “올해 행사가 온라인으로 진행돼 공간적 제약이 없어져 오히려 우리 같은 스타트업에게는 기회가 된 것 같다”며 “다양한 회사에서 관심을 보여 짧게라도 피드백을 받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딥핑소스는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데이터 내 개인 식별 정보는 제거하고 학습에 꼭 필요한 정보만 보존하는 기술과 저작권 보호 기술을 소개했다. 딥핑소스가 개발한 기술은 데이터 자체를 알아볼 수 없게 파쇄한 후 필요한 정보만을 골라 활용한다. 딥핑소스의 비식별화 기술은 영상·이미지·텍스트·음성 등 숫자 배열로 표현이 가능한 모든 데이터에 적용할 수 있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데이터가 인간의 눈으로는 알아볼 수 없지만 AI는 알아볼 수 있는 정보로 바뀐다. 익명화 솔루션으로 사실상 새로 만든 데이터이기 때문에 저작권 문제 등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편이다. AI 기술 발전에 기여하면서도 개인의 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하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목표다.
 
AI 스타트업 브이터치는 이번에 ‘가상터치 패널’을 선보였다. 비접촉·원거리 터치로 디스플레이를 조작할 수 있는 제품이다. 사용자가 화면을 직접 만지지 않고도 손이 가리키는 위치와 동작을 인식한다. 코로나19 확산과 같은 상황에서 접촉 감염의 위험을 차단하고, 휠체어를 탄 장애인이나 키가 작은 아이도 손이 안 닿는 화면을 손쉽게 제어할 수 있다. 현재 엘리베이터·키오스크·자판기 등 다수 제품에 적용해 출시를 준비 중이다. 올해 2개 부문에서 CES 혁신상도 수상했다.
 
네이버 D2SF의 지원을 받은 3D 공간정보 서비스 스타트업 모빌테크는 정밀측위 솔루션 ‘LC-로컬라이저’ 기술을 개발해 올해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기존 GPS 대비 100배 이상 정밀한 위치 정보를 제공한다. 모빌테크는 이를 토대로 자율주행 로봇·자동차 등에 필요한 3D 지도를 만든다. 자체 제작한 지도를 기반으로 도심에서 자율주행 인지·측위 서비스를 제공한다. 최근 40억원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김경진·권유진 기자 kjink@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