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첫 여성 영화감독 박남옥, 우리 소리·춤·악기로 되살리다

명색이 아프레걸

명색이 아프레걸

국립창극단·국립무용단·국립국악관현악단 등 국립극장 3개 전속단체가 모두 참여하는 기획공연의 막이 오른다. 2011년 국가브랜드 공연 ‘화선 김홍도’ 이후 10년 만에 제작된 합동공연이다. 한국 최초의 여성 영화감독 박남옥(1923~2017)을 소재로 한 ‘명색이 아프레걸(사진)’은 지난해 12월부터 장기공연에 들어갈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연기, 20일부터 24일까지 단 5일간만 ‘두 칸 띄어 앉기’로 볼 수 있게 됐다.
 

국립극장 3개 전속단체 참여
20~24일 합동공연 기대 모아

‘아프레걸(après-girl)’은 6·25 전쟁 이후 봉건적 관습을 거부하고 사회 안에서 주체적 역할을 모색한 새로운 여성상을 가리키는 당대 신조어다. 6개월짜리 아기를 업고 촬영장에서 스태프들에게 밥까지 지어 먹이며 단 한 편의 영화 ‘미망인’(1955)을 남긴 박남옥의 삶과 영화 속 이야기가 시공간을 넘나드는 입체적인 무대로 꾸며진다.
 
박남옥 역을 맡은 이소연을 비롯해 김지숙·이광복·민은경·김준수·조유아·유태평양 등 국립창극단 간판 배우들이 총출동하고, 국립무용단 장현수 수석이 협력 안무로 힘을 보탰다. 극본과 연출은 작가 고연옥과 연출가 김광보 콤비가 맡았다.  
 
‘명색이 아프레걸’은 그간 국립극장의 송구영신 레퍼토리였던 마당놀이가 막을 내리고 새롭게 선보이는 기획공연이라 더욱 주목된다. 김철호 극장장은 “국립극장 전속단체가 모두 참여하는 새로운 무대인 만큼 우리 소리와 우리 춤, 우리 악기가 만나 시너지를 발산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광보 연출은 “‘도전하는 인간은 아름답다’라는 말이 있듯이 박남옥의 아름다운 도전을 그리고자 했다”면서 “성공과 실패 여부와 상관없이 꿈을 향해 도전하는 한 인간의 이야기에 각자의 꿈을 떠올리고 도전하는 용기를 갖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유주현 기자/중앙컬처&라이프스타일랩 yjjoo@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