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봉준호, 韓감독 최초로 베네치아 영화제 심사위원장 됐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의 영예를 안은 '기생충' 봉준호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의 영예를 안은 '기생충' 봉준호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봉준호 감독이 제78회 베네치아 국제 영화제 심사위원장에 위촉됐다. 한국인이 베네치아 영화제에서 심사위원장을 맡는 것은 봉 감독이 처음이다.
 
15일 베네치아 영화제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봉 감독을 오는 9월 열리는 제78회 베네치아 국제 영화제 심사위원장으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알베르토 바르베라 베네치아 영화제 예술감독은 이같은 소식을 전하며 “오늘날 이 위대한 한국 감독은 세계 영화계에서 가장 진실되고 독창적인 목소리를 내는 사람 중 한 명”이라며 “그의 열정을 우리 영화제에 쏟기로 한 것에 대해 매우 감사하다”고 말했다.
 
봉 감독은 “베네치아 영화제의 오랜 역사와 아름다운 영화의 전통에 함께 하게 돼 영광”이란 소감으로 영화제 측의 제안을 수락했다. 이어 “심사위원장으로서, 더 중요하게는 영원한 영화 팬으로서 이 영화제가 선정한 모든 훌륭한 영화들에 존경과 박수를 보낼 준비가 되어 있다”며 “진정한 희망과 설렘으로 가득 차 있다”고 말했다.  
 
베네치아 영화제는 칸, 베를린과 함께 세계 3대 영화제로 꼽힌다. 제78회 베니스 영화제는 오는 9월 1일부터 11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봉 감독은 영화 '기생충'으로 2019년 5월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데 이어 지난해 2월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 등 4관왕을 차지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