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현주의 2번째 팁 "주식은 쉬운 것…트렌드 보고 투자하라"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이 15일 자사 유튜브 채널 스마트머니에서 투자 전략을 설명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이 15일 자사 유튜브 채널 스마트머니에서 투자 전략을 설명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은 “지수보다는 트렌드를 보고 투자하라. 오늘 사고, 내일 또 사고. 월급의 20% 정도 넣어서 계속 사는 것”이라며 “종목은 실수하고 지수는 못 맞출 수 있지만, 트렌드는 대부분 맞는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15일 두 번째로 공개된 전자상거래(이커머스)·신재생에너지·게임·바이오 관련 투자미팅 영상에서 이같이 말하며 “타이밍을 맞춰서 (종목을) 사려고 하는 이들이 있는데, 그것은 신의 영역”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바이오를 장기적으로 성장할 트렌드 산업 중 하라고 꼽았다.
 
그는 “대표적인 종목, 투자를 해보면 우량주 장기투자가 답이었다. 틀림 없었다. 주식 투자는 너무 쉬운 것”이라며 “또 주식에 대해서 확신하지 않아야 한다. 누구나 판단이 틀릴 수 있기 때문에 적절히 분산해야 한다. 이런 원칙을 지키는 게 중요하다”고 부연했다.
 
박 회장은  앤트 그룹의 기업공개(IPO) 절차에 중국 당국이 제동을 건 것에 대해 사회적 균형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였다고 했다.  그는 “금융 시스템이 가진 결제 기능은 사회의 중심축”이라며 "이 부분을 플랫폼이 다 한다고 하면 쏠림 현상이 나타나는 위험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이 마윈을 견제한 것이라고 볼 수도 있지만, 중국이라는 나라가 갖는 밸런스를 당국이 보고 있다”며 “뱅킹 시스템은 결제 기능을 갖는 독특한 하나의 맥이다. 사회의 중심축이다. 이 부분 조차도 플랫폼이 하면 쏠림현상이 나타나는 리스크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에 알리바바의 엔트파이낸셜 사례를 아쉽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나는 중국이 장기적으로 봤을 때 중국 금융의 안정을 위해서 굉장히 적절한 조치를 취했다고 본다”면서 “(중국 정부가 알리바바에) 국가 장기전략에 맞는 일을 하라는 것 같다”고 해석했다.
 
그는 또 쿠팡이 미국 플랫폼기업 아마존의 직접배송 전략을 국내에 도입한 것을 탁월한 전략으로 평가했다. 쿠팡이 아마존의 전략을 단순 카피(복제)했다는 논란이 있지만, 이런 벤치마킹도 때로는 기업가치를 높일 수 있는 수단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이어 “바이오산업을 두고는 완전히 미개척 분야였는데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사업을) 하면서 회사들이 많이 만들어지고 있다”며 "(우리 민족처럼) 자생적으로 산업을 만들 수 있는 도전정신을 가진 민족이 많을까, 이런 생각이 든다”고 언급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