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여정 '특등 머저리' 비난에…윤건영 "전체적으로 보면 대화하자는 뜻"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청와대를 향해 '특등 머저리'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한 것에 대해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대화를 좀 더 과감하게 하자는 뜻"이라고 해석했다. 
 
윤 의원은 15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12일 김여정의 비난 담화에 대해 "북한의 8차 당대회 전체를 분석해 볼 필요가 있다"며 "남북관계에 대해서는 큰 틀에서 불만 표시가 있었다. 약속이 이행되지 않는다 등의 내용이 있었지만 핵심은 대화의 여지를 열어두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왕 (대화를) 하려면 조금 더 과감하게 하자는 요구를 속에 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는 일종의 역할을 나눈 것 아닌가"라며 오빠인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핵 억제력'을 언급하면서 미국을, 김 부부장은 문재인 정부를 상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앞서 김여정은 12일자 담화에서 북한이 당대회 일환으로 준비 중인 열병식 행사를 주목하고 있는 정부 당국을 향해 "특등 머저리"라며 "꼭 후에는 계산이 돼야 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또 북한은 최근 진행된 노동당 제8차 대회에서 신형으로 추정되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대남용으로 평가되는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개량형 등 무기를 과시하는 한편 신형 핵추진 잠수함 진수, 전술핵 개발 계획 등을 밝혔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