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죽이면 우리가 이기냐"…野 긴장하는 최악 시나리오

야권에서 ‘이러다 죽 쒀서 개 준다’는 말이 나오기 시작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단일화를 놓고 경쟁을 넘어 드잡이에 가까운 말들이 오가면서다. 한 치 양보 없이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국민의힘과 안철수 후보 측은 하루가 멀다고 상대방의 신경을 긁을 수 있는 발언들을 내뱉고 있다.
 

그칠 줄 모르는 야권 내부 흠집 내기

 
15일에도 그랬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측인 권은희 원내대표는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했던 정치의 세월과 정치의 문화는 안 대표가 바꾸려고 하는 부분”이라며 “부지불식간에 ‘정치는 4류’라는 세간의 평가에서 벗어날 수 없는 그런 정치 문화를 갖고 계신 건 사실”이라고 못 박았다. 안 대표에 대해 노골적으로 부정적인 김 위원장을 청산 대상으로 치부한 것이다.
 
국민의힘을 향한 안철수 대표의 국민의당측 입이 최근 거칠어졌다. 야권의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이슈와 관련해 이태규 사무총장, 권은희 원내대표가 이틀 새 연달아 "(국민의힘 입당을) 압박하지 말라"거나 "김종인 비대위원장식 정치를 바꿔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직접 대응을 삼가는 안 대표 대신 측근들이 전면에 나서는 모양새다. 사진은 5일 오전 서울광장의 임시 선별검사소를 찾은 안 대표.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을 향한 안철수 대표의 국민의당측 입이 최근 거칠어졌다. 야권의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이슈와 관련해 이태규 사무총장, 권은희 원내대표가 이틀 새 연달아 "(국민의힘 입당을) 압박하지 말라"거나 "김종인 비대위원장식 정치를 바꿔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직접 대응을 삼가는 안 대표 대신 측근들이 전면에 나서는 모양새다. 사진은 5일 오전 서울광장의 임시 선별검사소를 찾은 안 대표.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도 못잖았는데, 하태경 의원은 같은 라디오에서 “김종인 위원장은 (경선에서 질 경우) 안 대표의 불복 가능성을 의심한다. 그래서 ‘경선 합의서에 도장을 찍으라’고 김 위원장에게 얘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 ‘안초딩’(초등학생)이라는 비판을 많이 받은 안 대표가 이제는 대딩(대학생) 정도는 됐다”라는 평가도 곁들였다.
 
후보들간의 치고받기도 도를 넘고 있다. 결국 손을 잡아야할 단일화 대상으로 서로를 보는지 조차 의심스럽다.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은 출마 선언 때 안 대표를 겨냥해 “중요한 정치 변곡점마다 이 정권에 도움을 준 사람이 어떻게 야권을 대표할 수 있단 말이냐”고 말했고, 안 대표도 최근 자신을 비판하는 이들을 싸잡아 “자신의 생존을 위해, 재기를 위한 것임을 잘 알지만,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의 뜻을 따르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범야권에서 선을 넘나들며 치받는 사이, 야권 주요 인사들을 긴장케 한 이름이 등장하기도 했다. 바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다. 구체적 실체나 출처는 없었지만 “서울시장 대안이 없으면 (여권 후보로) 출마하는 것을 검토한다고 들었다”(더불어민주당 우원식)는 식의 얘기가 나왔고, 일부 언론이 이를 인용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불출마하면 김 전 부총리가 여당 후보로 나선다”고 보도하면서 정치권이 술렁였다.
 
'여당 후보 김동연'의 가능성에 대해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장관이 불출마하고 김 전 부총리가 나올 수 있다는 그런 인과관계는 ‘소설 같은 이야기’라는 언급이 있었다”고 못 박으면서 곧장 수면 아래로 내려갔다. 
 
실제 정치권에선 김 전 부총리를 야권 인사로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문재인 정부의 초대 경제부총리 지냈지만, 재직 당시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 사사건건 부딪치는 등 친문들의 비토 속에서도 제 목소리를 냈다. ‘여당 서울시장 후보 김동연’ 설(說)에 정치권이 술렁였던 건 이 영향도 컸다. 그래서 "설마 김동연이 여당으로 나가겠냐"고 안심하고 있던 야당 인사들도 '박영선 대신 김동연 출마설'에 당황한 눈치였다.  
 

'제3의 여당 후보' 가능성과 야권 최악의 시나리오  

 
김 전 부총리와 관계없이 정치권에선 ‘안철수 또는 나경원 또는 오세훈’ Vs. ‘우상호 또는 박영선’의 구도를 뒤흔들 제3후보 등판론이 끊임없이 회자한다. 
특히 ‘제3의 여당 후보’가 가시화할 가능성을 놓고 국민의힘 내부적으로 최악의 시나리오를 언급하는 이들도 있다. 4ㆍ7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야권에 유리한 판인 건 명확한데, 판이 좋다고 서로 치받기만 하다가 제 살 깎아 먹기만 심해지고, 싫증 난 드라마에 여론이 나빠진 상태에서 울며 겨자 먹기로 단일화를 하더라도, 무능하고 욕심꾸러기 같은 야권의 모습에 지친 표심이 본선에서 여당 후보를 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한 때 국민의힘 핵심관계자들 사이에서 “김동연 전 부총리 같은 이가 저쪽으로 움직이는 것 같아 걱정이다”는 우려가 나온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국민의힘 내에서 공개적으로 이런 우려를 표명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윤영석 의원은 “제살깎기식 네거티브는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만 도와주는 꼴”이라며 상호 비방 중단을 주장했다.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에 이런 글을 썼다.
 
“안철수 죽이면 우리가 이기는 겁니까? 고작, 전국 지지율 4%, 서울지역 지지율 3%라는 알량한 지지율 우세에 취한 것입니까? 단일화를 해도 쉽지 않은 싸움입니다. 이런 식이라면, 후보 단일화가 성사되더라도 심각한 후유증만 남길 것입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