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스터스 우승자 앙헬 카브레라 폭행·절도·협박 혐의 체포

2009년 마스터스에서 우승하고 그린재킷을 입은 앙헹 카브레라. [AP=연합뉴스]

2009년 마스터스에서 우승하고 그린재킷을 입은 앙헹 카브레라. [AP=연합뉴스]

골프 메이저 2회 우승자로 남미 최고 골퍼인 앙헬 카브레라(52·아르헨티나)가 15일(한국시간) 폭행, 절도, 협박 등의 혐의로 브라질에서 체포됐다. 그는 아르헨티나로 인도될 예정이다.  
AP 통신에 따르면 카브레라는 2016년부터 여러 건의 범죄 혐의를 받고 있으며 인터폴의 적색 수배 명단에 올라있다.  
 
아르헨티나의 미디어 보도에 따르면 카브레라의 전 여자 친구인 세실리아 토레스는 카브레라가 자신을 때리고 위협했으며 자동차로 치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전처 실바 리바데로도 카브레라를 고소했다.
 
또 다른 아르헨티나 언론 매체는 카브레라가 사업 파트너를 죽이겠다고 위협했다고 전했다.  
 
아르헨티나 사법 당국은 폭행, 절도, 협박 등으로 카브레라를 기소했다.
 
카브레라는 2009년 마스터스와 2007년 US 오픈에서 우승했다. 이외에도 2014년 PGA 투어 그린브라이어 클래식에서 우승했다. 카브레라는 국제적으로 총 41승을 했으며 프레지던츠컵에 4번 참가했다.
 
카브레라는 지난해 11월 열린 마스터스에는 손목 부상으로 출전하지 않았다. 그가 미국에서 열린 대회에 참가한 것은 지난 9월 챔피언스(시니어) 투어 퓨어 인슈어런스 챔피언십이 마지막이었다. 이 대회에서 카브레라는 2라운드 후 기권했다.  
 
성호준 골프전문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