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이든 취임식 앞둔 美 초긴장…FBI "폭력 예고하는 채팅, 엄청난 규모"

14일(현지시간)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이 워싱턴 의사당 주변을 지키고 있는 주 방위군 대원과 팔꿈치 인사를 나누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이 워싱턴 의사당 주변을 지키고 있는 주 방위군 대원과 팔꿈치 인사를 나누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 당일 또다시 폭력사태가 벌어질 가능성이 있다는 경고에 워싱턴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극우세력, 온라인에 "이제 긴 싸움 될 것"
FBI "폭력 예고하는 많은 채팅들 감시 중"
바이든, 취임식 날 암트랙 철도 이용 포기
"트럼프 트위터 못 보는 시위대 방향 상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워싱턴DC의 연방재난관리청(FEMA) 본부에서 취임식과 관련한 브리핑을 받았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달리 펜스 부통령은 조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에 참석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그는 브리핑 자리에서 "우리 모두 6일(의회 폭동)을 겪었다"며 "질서 있게 정권을 이양하고 대통령 취임식을 안전하게 열기 위해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동하던 중에는 의사당 주변에서 며칠째 경계근무를 서고 있는 주 방위군 군인들을 예정에 없이 만나 격려하기도 했다.  
 
그러나 극우단체들이 취임식 당일 전국적으로 공격을 모의하고 있는 정황이 속속 포착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극단주의 단체의 소셜미디어를 감시하는 SITE인텔리전스 그룹의 리타 캣츠 상무는 "그동안 주로 '우리는 이길 것'이라고 했던 (극우세력의) 글들이 '이제 긴 싸움이 될 것'으로 바뀌고 있다"고 말했다. "의사당 난입에 관여했던 세력들이 계속 (공격을) 밀고 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인다"는 것이다.  
 
14일(현지시간) 미 워싱턴 의사당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철제 펜스 위로 시위대가 넘지 못하도록 뾰족한 칼날이 달린 레이저 와이어를 설치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미 워싱턴 의사당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철제 펜스 위로 시위대가 넘지 못하도록 뾰족한 칼날이 달린 레이저 와이어를 설치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미 연방수사국(FBI)의 크리스 레이 국장 역시 "취임식을 둘러싼 폭력 사태를 예고하는 엄청난 양의 온라인 채팅이 이뤄지고 있다"며 "이를 모두 감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워싱턴뿐 아니라 전국 각 주도에서 예정된 집회가 폭력 사태로 번질 우려가 있다"고도 했다.  
 
이미 뉴멕시코에서는 비상사태를 선포했고, 오하이오주는 주 방위군을 소집한 뒤 주 청사를 폐쇄하는 등 선제 대응에 들어갔다.
 
위기감이 커지면서 델타·유나이티드·알래스카·아메리칸항공은 16일부터 23일까지 워싱턴 행 비행기에는 총기를 위탁 수화물로 받지 않기로 했다. 워싱턴으로 총기가 반입되는 것 자체를 막겠다는 것이다. 워싱턴시는 백악관과 의회 주변 13개 지하철역을 폐쇄하고 도로도 통제했다.  
 
또 CNN은 당초 취임식 당일 델라웨어 윌밍턴에서 암트랙(철도)을 이용해 워싱턴에 올 예정이던 조 바이든 당선인도 계획을 수정했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상원의원 시절부터 30년 넘게 암트랙으로 통근했다. 하지만 암트랙으로 이동할 경우, 워싱턴의 유니언스테이션에 내려 의사당까지 이동하는 동안 보안상 공백이 생길 수 있어 기차를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은 지난해 9월 지역 유세를 갈 때도 암트랙을 이용했을 정도로 기차를 즐겨 탄다. 오는 20일 취임식에도 델라웨어에서 기차를 타고 이동할 계획이었지만 안전상의 문제로 취소했다고 CNN 등이 전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은 지난해 9월 지역 유세를 갈 때도 암트랙을 이용했을 정도로 기차를 즐겨 탄다. 오는 20일 취임식에도 델라웨어에서 기차를 타고 이동할 계획이었지만 안전상의 문제로 취소했다고 CNN 등이 전했다. [로이터=연합뉴스]

 
한편 구심점을 잃은 극우 단체들이 전혀 다른 선택을 할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메시지가 이들에게는 공격 명령이나 다름없었는데, 최근 그의 계정이 영구정지되면서 방향성을 잃었다는 것이다. '100만 민병대 행진'이라고 이름 붙인 무력시위 주최 측에서도 최근 "워싱턴과 각 주도에서부터 멀리 떨어져 있어라. 함정이다"라는 공지를 올렸다고 WP가 전했다. 지난 6일 의사당 난입 용의자에 대규모 검거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괜히 시위에 참석했다가 체포될 수 있으니 나오지 말라는 이야기다. 
 
WP는 의회 관계자의 말을 빌려 "트럼프의 지시를 못 받는 시위대가 분열하고, 일부 추종자는 좌절하면서 오히려 불확실성이 더 커진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워싱턴=김필규 특파원 phil9@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