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갤럭시S21 공개에 외신 첫마디 “가장 새로운 특징은 가격”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이 15일 온라인으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21'에서 '갤럭시 S21' 시리즈를 소개하고 있다. 제품은 15~21일 사전 예약을 거친 후 29일 정식 출시된다. [사진 삼성전자]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이 15일 온라인으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21'에서 '갤럭시 S21' 시리즈를 소개하고 있다. 제품은 15~21일 사전 예약을 거친 후 29일 정식 출시된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15일 ‘언팩’(공개) 행사를 통해 발표한 갤럭시S21 시리즈에 대해 외신은 플래그십(전략) 스마트폰에서 처음으로 나온 ‘가격 인하’ 전략에 주목했다. 갤럭시S 시리즈에는 처음 적용되는 S펜(울트라 모델)과 구성품에서 빠진 유선 이어폰 등에 대한 평가도 함께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갤럭시S21에서 가장 새로운 특징은 가격”이라고 평가했다. 갤럭시S21의 기본 모델 기준 해외 가격은 전작(S20)에 비해 200달러 저렴한 799달러다. S21 플러스가 999달러, 최고급 모델인 S21 울트라가 1199달러로 책정됐다.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도 “실질적인 혁신은 보지 못했다”며 “가장 주목할 만한 점은 가격이 소폭 하락했다는 점”이라고 했다. CNN은 ‘더 똑똑하고 싸졌지만 충전기는 없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갤럭시S21은 최신형 디자인과 낮은 가격이라는 (장점을) 갖고 있다”면서도 “소비자는 유선 이어폰과 충전기가 빠진 것을 발견할 것”이라고 짚었다.  
왼쪽부터 갤럭시S21 울트라 팬텀블랙, 갤럭시S21 플러스 팬텀바이올렛, 갤럭시S21 팬텀핑크. [사진 삼성전자]

왼쪽부터 갤럭시S21 울트라 팬텀블랙, 갤럭시S21 플러스 팬텀바이올렛, 갤럭시S21 팬텀핑크. [사진 삼성전자]

 
정보기술(IT) 전문 매체들도 가격 인하에 대해 언급했다. 엔가젯은 “사람들이 현재 소비에 대해 얼마나 중요하게 인식하고 있는지 고려할 때 중요한 게 가격 조정일 수 있다”며 “최고급 스마트폰을 1000달러 미만에 판매한다는 것은 삼성이 여러 면에서 타협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풀이했다. 기본 램 용량, 해상도를 전작보다 낮춘 일부 스펙 하향에 대해 언급한 것이다. 엔가젯은 “예를 들어 6.2인치 화면은 최대 해상도가 2400x1080 수준인데 작년보다 화소 밀도가 상당히 낮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이를 보완하기 위해 콘텐트 종류에 따라 주사율이 다르게 적용되는 가변 주사율(최대 120Hz)을 갖췄다”고도 덧붙였다
 

S펜에 주목해 갤럭시 노트 단종 전망하기도

S21 울트라 모델에 적용되는 S펜 등장에도 주목하는 분위기다. 일부는 앞서 나온 ‘갤럭시노트가 단종되고, 갤럭시S 시리즈와 폴더블폰으로 삼성전자 스마트폰 라인업이 재정비될 것’이란 전망을 하기도 했다. 이날 언팩에서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갤럭시S21 울트라에는 시리즈 최초로 S펜이 지원된다. 다만 갤럭시 노트처럼 휴대전화 안에 펜을 넣는 공간이 따로 있는 것은 아니다.
 
로이터통신은 애널리스트의 의견을 인용해 “갤럭시S1에 S펜을 제공하는 것은 삼성이 이미 갤럭시노트와 S라인을 합병할 계획이 있다는 신호일 수 있다”고 예측했다. 시장조차업체 CCS인사이트의 벤 우드 수석 분석가도 텔레그래프, BBC 등과 인터뷰를 통해 “두 종류의 기기가 거의 차별화하지 않았기 때문에 삼성이 갤럭시S 시리즈와 노트 시리즈를 통합해야 한다는 논리가 힘을 얻고 있다”며 “삼성은 이제 매년 하나의 주요 주력 제품 출시(갤럭시S 시리즈)에 총력을 기울이고 가을에 폴더블 제품에 집중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갤럭시 버즈, 헤드폰 잭 없을 때 더 잘 팔릴 것”

삼성전자가 온라인으로 개최한 '삼성 갤럭시 언팩 2021' 행사에서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 프로'를 공개하고 15일 국내 출시한다.   사진은 삼성 갤럭시 버즈 프로 3종.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온라인으로 개최한 '삼성 갤럭시 언팩 2021' 행사에서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 프로'를 공개하고 15일 국내 출시한다. 사진은 삼성 갤럭시 버즈 프로 3종. [사진 삼성전자]

 
일부 미디어는 헤드폰 잭이 없어졌다는 점에 초점을 맞췄다. 미국 IT 매체 씨넷은 “갤럭시 S21 시리즈에 헤드폰 잭이 없다”며 “제조사들이 헤드폰 잭을 빼는 것을 선호하는 이유 중 하나는 얇은 베젤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애플의 에어팟이 날개 돋친 듯 팔린 것처럼, 삼성의 무선 이어폰인 버즈 시리즈는 헤드폰 잭이 없을 때 더 잘 팔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은 지난해 출시한 갤럭시 S20 시리즈에도 3.5㎜ 헤드폰 잭을 없앴지만, 기본 패키지에는 USB-C 타입 유선 이어폰을 함께 제공했다. 그러나 올해 패키지에는 이를 제외했다. 대신 일정 기간 사전 예약 사은품으로 갤럭시 버즈를 제공하겠다는 방침이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