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익위, 설 농축수산 선물 상한액 10만→20만원 상향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1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설 명절 선물가액 관련 긴급 전원위원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1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설 명절 선물가액 관련 긴급 전원위원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설 명절 기간 직무와 관련 공직자들이 받을 수 있는 농·축·수산물 선물 비용이 10만원에서 20만원까지로 일시 상향된다. 
 
국민권익위원회는 15일 전원위원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청탁금지법 시행령 개정안을 의결했다. 전현희 권익위 위원장은 "이번 개정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극심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림축수산업계를 돕기 위한 불가피한 결정이었음을 양해 부탁드린다"고 설명했다. 
 
현행 청탁금지법은 직무 관련 공직자를 대상으로 주고받을 수 있는 선물의 금액의 상한선을 5만원, 농축수산물은 10만원으로 한정하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어려움이 계속되면서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 등 관계부처와 농어민·소상공인 단체장들이 수차례 국민권익위를 방문해 선물 가액 범위 상향을 요청해왔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