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화관 빌려 게임 하세요"…코로나 자구책으로 대관 서비스 출시

CGV가 16일 출시하는 게임 대관 서비스 '아지트엑스'. [사진 CJ CGV]

CGV가 16일 출시하는 게임 대관 서비스 '아지트엑스'. [사진 CJ CGV]

코로나19로 영화 관객 수가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가운데 극장에서 대형 스크린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는 대관 서비스가 나왔다.  
 

CGV 16일부터…4인 2시간에 10만원
코로나로 신작·관객 급감 속 자구책

국내 최대 멀티플렉스 CGV는 16일부터 콘솔 게임 대관 플랫폼 ‘아지트엑스(AzitX)’를 CGV용산아이파크몰을 비롯한 전국 34개 극장에 출시한다고 15일 알렸다. 대형 스크린과 풍부한 사운드, 편안한 좌석 등 게임 환경에 최적화된 극장에서 몰입감 있게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취지다. 고객이 원하는 콘솔 게임기기 및 게임 콘텐트, 액세서리 등을 직접 가져와야 이용할 수 있다.  
 
아지트엑스의 이용 가격은 4인 2시간 기준 오후 6시 이전 회차는 10만원, 오후 6시 이후는 15만원이다. 설치 및 준비를 위해 30분을 따로 준다. 최대 10인까지 이용 가능하며 4인 초과 시 1인당 1만원이 추가된다. 코로나19로 인한 지역별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에 따라 이용 가능 인원은 변동될 수 있다. 마스크 착용, 발열체크, 좌석 띄어 앉기 등은 기존 상영관을 이용할 때와 동일하게 진행한다.  
 
신청은 CGV 홈페이지 및 모바일앱 예매서비스에서 영화명 ‘아지트엑스’를 클릭해 원하는 영화관을 선택하고 예약하면 된다.  
 
CGV는 이미 CGV일산 등 4개 극장에서 닷새간 시범 운영해 대부분 회차가 매진되는 등 반응이 뜨거웠다고 전했다. 이번 서비스를 기획한 CGV 한승우 부장은 “코로나19로 해보고 싶었던 활동에 제약이 많은 탓에 자기만의 특별한 공간에서 특별한 문화생활을 즐기고자 하는 보상 심리로 아지트엑스가 큰 인기를 얻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신작영화 개봉이 대폭 연기되면서 극장들이 운동경기‧e스포츠‧공연 생중계, 강연 등 상영관을 채울 자구책을 찾아왔지만 개별 이용객의 게임을 위한 대관을 시도한 것은 처음이다. 코로나19가 극장의 풍경을 바꾸고 있다.  

관련기사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