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열병식…눈길 끈 '북극성-5ㅅ'은 탄두 키운 신형 SLBM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열병식 사진에 등장한 신형 SLBM.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열병식 사진에 등장한 신형 SLBM.

 
북한이 제8차 노동당대회 기념 열병식에서 ‘북극성-5형’으로 추정되는 신형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조선중앙통신은 15일 “위대한 당 중앙의 정력적이며 탁월한 영도에 의해 탄생한 조선노동당식 전략무기, 국가존립의 초석이며 나라와 인민의 존엄과 안전, 평화수호의 믿음직한 담보인 최신형의 주력장비들을 바라보며 관중들은 불가항력의 실체를 비축한 조선의 힘, 강대국의 힘을 실감했다”고 전날 있었던 열병식을 보도했다. 
 
이어 “세계를 압도하는 군사기술적 강세를 확고히 틀어쥔 혁명강군의 위력을 힘 있게 과시하며 수중전략탄도탄(SLBM), 세계최강의 병기가 광장으로 연이어 들어섰다”면서 SLBM이 등장했음을 묘사했다. 
지난해 10월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공개된 SLBM '북극성-4A' 연합뉴스

지난해 10월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공개된 SLBM '북극성-4A' 연합뉴스

 
공개된 사진에는 ‘북극성-5ㅅ’ 문구를 단 SLBM 이이동식발사차량에 실려 등장하는 모습이 보인다. 북한은 지난해 10월 열병식 당시 신형 SLBM인 ‘북극성-4ㅅ’ 을 공개했는데, 이보다 탄두를 키운 개량형으로 추정된다. 
 
신형 전술무기들도 지난해 10월에 이어 다시 공개됐다. 조선중앙통신은 "높은 기동력과 강한 타격력을 자랑하는 최신형전술로케트종대들이 공화국기를 나부끼며 광장으로 진입했다"고 밝혔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