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어제 열병식…"세계최강 수중전략탄도탄" SLBM 공개

북한이 어제저녁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제8차 당대회 기념 열병식을 거행한 사실을 확인했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6일 노동당 제8차 대회 2일차 회의에서 사업총화보고를 했다고 노동신문이 7일 보도했다.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6일 노동당 제8차 대회 2일차 회의에서 사업총화보고를 했다고 노동신문이 7일 보도했다.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조선중앙방송은 15일 "당 제8차 대회 기념 열병식이 1월 14일 저녁 수도 평양의 김일성 광장에서 성대하게 거행됐다"며 "김정은 동지께서 열병식에 참석했다"고 전했다.  
 
방송에 따르면 이날 열병식에는 축포에 이어 전투기 비행이 이뤄졌으며, 미사일과 장갑차 종대가 열을 맞춰 행군했다. 
 
방송 멘트 중에는 "세계를 압도하는 군사기술적 강세를 확고히 틀어쥔 혁명강군의 위력을 힘있게 과시하며 수중전략탄도탄 세계최강의 병기"라는 언급이 등장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도 공개됐음을 보여줬다.
 
방송은 또 "어떤 적이든 우리 영토밖에서 선제적으로 철저히 소멸할 수 있는 강한 타격력을 갖춘 미더운 우리의 로켓 종대들이 우렁찬 동음으로 지심을 흔들었다"고 소개해 화성-15형 등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도 열병식에 동원했음을 시사했다.  
 
주석단에는 김 위원장을 비롯해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조용원 당 비서,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김덕훈 내각총리가 자리를 잡았다. 
 
이외에도 박태성, 정상학, 리일환, 김두일, 최상건, 김재룡, 오일정, 김영철, 오수용, 정경택, 리영길, 박태덕, 허철만, 김형식, 박명순, 리철만, 태형철, 김용환, 박정근, 양승호, 정현철, 리선권 등 정치국 위원과 후보위원 등이 호명됐다. 박봉주 전 국무위원회 부위원장은 원로석에 모습을 보였다.
 
박정천 군 총참모장이 리병철 부위원장에게 열병식 준비검열 보고를 했고, 리병철 부위원장이 김 위원장에 보고했다.
 
방송은 "열병대원들은 우리 당이 안겨준 무력의 총대를 더 억세게 틀어잡고 당의 새 역사적 진군을 최강의 군사력으로 담보해나갈 충성의 맹세를 다졌다"고 언급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10월 11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집단체조를 관람하고, 열병식 참가자 및 경축대표와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조선중앙TV 화면=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10월 11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집단체조를 관람하고, 열병식 참가자 및 경축대표와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조선중앙TV 화면=연합뉴스]

 
전날 정부 소식통은 오후 6~7시께 열병식이 시작됐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이 당대회 기념 열병식을 개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저녁 열병식' 역시 지난해 10월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3개월 만에 재차 열병식을 진행해 국방력을 대내외에 과시하려는 것으로 해석된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