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따라하나…'백신수송' 장군 맡긴 정부, 작전명까지 고심중

정부가 군사작전을 연상케 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송 계획을 조만간 발표한다. 정부 내에서 '작전명'까지 검토 중이라는 얘기가 흘러나온다. 하지만 백신을 누가 어떻게 나를지는 정교한 계획이 만들어지지 않은 상황이라 홍보에 주력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40여명 규모로 이르면 다음주 출범"
"정부 내에서 '작전명'까지 고심"
미군과 달리 '콜드체인' 장비 없어
정작 물류업체와 계약은 확정 못해

정부는 다음달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백신수송본부를 조만간 출범시킬 계획이다. 사진은 지난 13일(현지시간) 멕시코의 한 병원에서 간호사가 화이자-바이오앤텍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준비하는 모습. [AP=연합뉴스]

정부는 다음달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백신수송본부를 조만간 출범시킬 계획이다. 사진은 지난 13일(현지시간) 멕시코의 한 병원에서 간호사가 화이자-바이오앤텍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준비하는 모습. [AP=연합뉴스]

14일 복수의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이르면 다음 주쯤 군이 주도하는 형태의 '백신수송본부'를 출범시킬 예정이다. 이들 소식통은 "늦어도 17일까지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안다"며 "초안 상으로는 군을 포함해 질병관리청, 경찰 등 유관기관에서 파견된 40여명 규모로 조직을 꾸릴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앞서 다음 달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하겠다고 예고한 만큼 관련 체계를 마련하겠다는 취지다.
 
이에 앞서 최근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은 육군 군수사령관 출신인 박주경 육군참모차장(중장·육사 42기)을 백신수송본부장으로 임명해 군이 전면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단, 지난달 차장에 임명된 박 본부장은 연내 백신 수송을 마칠 때까지 한시적으로 본부장직을 겸직한다는 복안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6월 2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중장 진급자 삼정검 수치 수여식에서 박주경 육군 군수사령관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 중장은 이후 6개월 만인 지난해 12월 육군참모차장으로 승진했다. 군수 전문가인 박 중장은 앞으로 백신수송본부장을 겸직할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6월 2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중장 진급자 삼정검 수치 수여식에서 박주경 육군 군수사령관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 중장은 이후 6개월 만인 지난해 12월 육군참모차장으로 승진했다. 군수 전문가인 박 중장은 앞으로 백신수송본부장을 겸직할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코로나19 백신 개발·보급 프로젝트인 '초고속작전(Operation Warp Speed)'의 사령탑에 미 육군 군수사령관인 현역 4성 장군(구스타프 퍼나)을 앉힌 것과 흡사하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우리 군이 미군처럼 직접 코로나19 백신 수송을 맡을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이와 관련 정부가 발표할 백신 수송 계획엔 '관제(管制)'라는 내용이 포함된다고 소식통들이 전했다. 한 소식통은 "군이 백신 수송을 전반적으로 관제하고, 안전하고 신속하게 효과적으로 백신을 수송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업무를 맡을 것이란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군이 백신 수송 과정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일부는 호송하면서 도난 등 우발적인 상황에 대응할 것이란 의미다.
 
지난해 9월 1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백신 개발·보급 프로젝트인 '초고속작전(Operation Warp Speed)'을 이끄는 구스타프 퍼나 대장과 함께 브리핑을 하고 있다. 퍼나 대장은 미 육군 군수사령관 출신이다. [AFP=연합뉴스]

지난해 9월 1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백신 개발·보급 프로젝트인 '초고속작전(Operation Warp Speed)'을 이끄는 구스타프 퍼나 대장과 함께 브리핑을 하고 있다. 퍼나 대장은 미 육군 군수사령관 출신이다. [AFP=연합뉴스]

하지만 이는 군이 실제 백신 수송 전반을 모두 맡는다는 의미는 아니다. 어떤 코로나19 백신이건 유통 중 변질을 막기 위해선 적정 온도를 유지하는 '콜드체인(cold chain)'을 갖춰야 하는데, 군에는 이에 대비한 특수 냉장차량 등이 전무하다.  
 
1000만명분을 확보한 화이자-바이오앤텍 백신의 경우 남극의 겨울 평균온도보다 낮은 -70도를 유지해야 하는 등 운송 조건이 매우 까다로워 백신 물류 전문업체들조차 난색을 보인다고 한다. 익명을 원한 군 고위 관계자는 "군병원에서 파상풍, 한타바이러스 백신 등을 접종하지만, 이들 백신도 전문업체가 운송하고 있다"며 "미군은 백신 수송 능력(콜드체인)을 갖춘 데다가 미 본토가 대륙이라 군이 관여할 필요가 있지만, 한국도 그런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백신 운송에 실제로 나설 민간 물류업체와의 계약도 아직 완료되지 않았다고 한다. 
 
이때문에 군 안팎에선 "군이 주도하는 형태를 만드는 건 정부가 홍보 효과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이와 관련, 한 소식통은 "정부 내에선 미국처럼 '작전명'을 붙이는 것까지 고심 중인 것으로 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지난 8일(현지시간) 독일 연방경찰이 화이자-바이오앤텍의 코로나19 백신 운반을 지원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 8일(현지시간) 독일 연방경찰이 화이자-바이오앤텍의 코로나19 백신 운반을 지원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군 당국은 공식적으로는 백신 수송 계획에 대해 신중한 모습이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14일 정례 브리핑에서 "백신 접종과 수송 계획은 관계 부처와 협의를 통해 정해질 것"이라면서 "아직 결정된 게 없다"고만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앞서 지난 4일 기자회견에서 "구체적인 접종 계획을 1월 중 마련해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확정 발표하겠다"고만 했다.
 
김상진·박용한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