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국·남아공發과 다르다" 미국서 발견된 코로나 변이

지난달 미국 오하이오주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달 미국 오하이오주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에서 새로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가 발견됐다. 연구진은 최근 영국이나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나타난 변이 바이러스와 다른 종류로 추정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CNBC·ABC 등 현지언론은 오하이오주립대 웩스너의료센터 연구진이 오하이오주에서 2종의 새 변이 바이러스를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이 중 1종은 한꺼번에 목격된 적 없는 유전자 돌연변이 3개를 갖고 있었다. 연구진은 이 '콜럼버스 변이'가 지난달 말부터 오하이오의 주도인 콜럼버스에서 3주 사이에 광범위하게 퍼진 것으로 파악했다. 
 
연구 책임자 댄 존스 오하이오주립대 분자병리학 부학장은 "새 '콜럼버스 변이'는 앞서 발생한 바이러스와 동일한 유전자 중추를 갖고 있지만, 3개의 돌연변이는 상당한 진화를 보여준다"며 "이러한 변화가 영국 또는 남아공 변이에서 유래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공동 연구자인 피터 몰러 웩스너의료센터 최고과학책임자(CSO)는 "우리가 새 데이터를 얻을 때까지 새 변이에 대해 과민 반응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며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했다. 
 
연구진은 또 새 변이 바이러스가 영국·남아공발과 마찬가지로 전염력이 강하지만, 백신 효과를 떨어뜨릴 수 있다는 증거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