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려견 “멍멍” 폰엔 “행복해요”…IT가 번역해주는 시대

#1. 반려견이 ‘멍~’하면서 주인을 물끄러미 쳐다본다. 평소와 짖는 소리가 다르다고 느낀 주인이 “어디 아파?”라며 강아지를 조심스럽게 살펴본다. 이때 주인의 스마트폰에 ‘마음은 평화, 몸은 여유로움’이라는 메시지가 뜨자 안심하는 표정으로 바뀐다.
 

IT 전시회 CES서 반려로봇 대전
펫 목걸이 통해 소리·심박수 분석
불안·슬픔 등 5가지 감정 폰에 전달

만지면 꼬리 흔드는 교감 로봇
주인 표정·감정 읽는 AI 고양이도

#2. 돌봄 로봇 ‘큐티’는 평소엔 집 안을 자유롭게 누비고 다닌다. 하지만 고혈압이 있던 할아버지가 ‘응급신호’를 보내자 곧바로 다니던 병원에 긴급 전화를 해 앰뷸런스를 호출한다. 원격으로 진료 상담도 가능하다.
  
코로나 여파 생활 도우미 로봇 쏟아져
 
지난 11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개막한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소비자 가전쇼(CES) 2021’에서 주목받은 반려로봇이다. 올해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생활 도우미’ 역할은 물론 집 안에서 키우는 반려동물의 ‘감정’까지 알려주는 신기술이 대거 선보였다.
 
반려견 음성 분석

반려견 음성 분석

국내 펫테크(반려동물 관련 기술) 기업인 너울정보는 이번 CES 2021에서 반려견의 짖는 소리를 분석해 감정을 풀이해 주는 인공지능(AI) 기반의 ‘펫펄스’를 발표해 CES 혁신상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펫펄스는 반려견이 착용하는 목걸이 형태의 정보기기로, 반려견의 소리·호흡량·심박수 등을 행복·슬픔·불안·분노·안정 등 다섯 가지 감정으로 해석해 주인에게 문자로 알려준다. 앤드류 길 너울정보 이사는 “35개 견종의 짖는 소리 데이터 3만여 개를 확보해 1만여 개의 감정 패턴을 구분했다”며 “데이터가 쌓일수록 정확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리서치앤마켓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세계 로봇 시장은 지난해 446억 달러(약 49조원)에서 2025년 730억 달러(약 80조원)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무엇보다 비대면 수요가 늘면서 로봇이 주방 서빙이나 사무실·호텔 안내, 청소·방역을 담당하는 시대가 더 가까워졌다. 반려동물과의 교감을 중요하게 여기는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펫펄스 같은 ‘감정 번역 로봇’도 등장했다.
 
미국의 로봇 업체인 케어 클레버는 돌봄 로봇 ‘큐티’를 내놨다. AI와 음성인식 기능을 통해 사용자가 호출하면 곧바로 근처로 이동한다. 몸통 윗부분에 달린 디스플레이를 이용해 비대면으로 의료진과 상담하고, 응급 상황이 생기면 긴급 연락처로 즉시 전화를 걸 수도 있다.
  
주인 쓰러지면 지정된 병원에 SOS 전화
 
안내원 역할 로봇

안내원 역할 로봇

미스티로보틱스는 ‘컨시어지(안내원) 로봇’을 선보였다. 사람이 건물 안으로 들어오면 로봇이 “표시된 곳에 서 주세요. 혹시 발열 증상이 있나요”라고 물은 뒤 체온을 측정한다. 한 사람을 안내하는 데 30초쯤 걸린다. 팀 엔월 미스티로보틱스 대표는 “코로나19로 사람들이 로봇을 친구로 보게 됐다”고 말했다.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심리 방역’을 위한 반려로봇도 관심을 끌었다. 일본의 유카이엔지니어링은 부드러운 꼬리가 달린 ‘쁘띠쿠보’로 인기몰이를 했다. 손으로 쓰다듬으면 꼬리를 살랑살랑 흔들고 주변 소리에도 반응한다. 꼬리를 움직이는 형태가 80여 개다.
 
반려로봇 마이캣

반려로봇 마이캣

국내의 로봇 전문업체인 매크로액트는 AI 자율로봇 ‘마이캣’을 공개했다. 마이캣은 크기 20㎝가량의 고양이 모양 로봇으로, 21개의 액추에이터(관절모터)가 작동해 자연스러운 동작이 가능하다. 카메라와 마이크를 통해 주인의 표정과 음성 등을 인식해 감정을 추정한다. 또 주변 인물에 대한 호감도 데이터를 쌓아 상대에 따라 다른 반응을 보인다. 호감도가 높은 사람에게는 스킨십을 시도하기도 한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조만간 상용화가 가능한 로봇 제품을 내놨다. 사람과 로봇이 공존하는 미래 청사진을 제시하겠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로 인텔의 AI 솔루션이 들어간 로봇 청소기 ‘제트봇 AI’를 공개했다. 여기에 들어간 3차원(3D) 센서는 기존의 2차원 센서로는 감지하지 못했던 낮은 높이의 물체, 복잡한 구조물을 인식한다. 또 1m 안에 있는 수건이나 양말, 전선, 반려동물의 배설물 등을 스스로 인식해 피해 간다. 주방에서 물컵과 숟가락을 대신 놔주는 ‘삼성봇 핸디’, 쇼핑몰·레스토랑 등에서 주문·결제·서빙을 지원하는 ‘삼성봇 서빙’ 등도 선보였다.
 
LG전자는 ‘클로이 살균봇’을 들고 나왔다. 호텔과 병원 등에서 사람 대신 방역 작업을 하는 로봇이다. 자율주행과 자외선 살균 기능을 갖췄다. 클로이 살균봇은 올 상반기 중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는 북미 지역 등에 판매될 계획이다.
 
허석준 KT 경제경영연구소장은 “이번 CES 2021은 ‘로봇의 향연’이라 할 만큼 청소·방역·건강관리·교육 등 다양한 로봇이 발표됐다”며 “딥러닝을 통해 기능을 더욱 고도화·세분화하는 게 큰 특징”이라고 말했다.
 
반려로봇의 대거 등장에 대해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인간관계에 대한 피로감,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고립감을 동시에 느끼는 현대인에게 반려동물과의 소통이 중요해졌다”며 “특히 반려로봇은 선택적 고립과 선택적 소통을 추구하는 사람에게 이런 기술적 균형점을 찾아주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박형수·김경진·권유진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