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론조사선 이재명·윤석열 양강…이낙연은 10%P 차이로 떨어져

윤석열

윤석열

차기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검찰총장이 양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다는 결과가 13일 나왔다. 이재명 지사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차이는 10%포인트 이상 벌어졌다.
 
한길리서치는 쿠키뉴스 의뢰로 지난 9~11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이날 발표했다. 이 지사는 25.5%, 윤 총장은 23.8%, 이 대표는 14.1%의 지지율을 얻었다. 1, 2위를 차지한 이 지사와 윤 총장은 1.7%포인트 차의 초접전으로 오차범위(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 이내다. 이 대표는 텃밭이던 호남권에서 29.7%의 지지를 받아 25.3%를 기록한 이 지사에게 4.4%포인트 차로 추격을 허용했다.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관련기사

윤 총장은 충청권(35.6%), 대구·경북(30.7%), 부산·울산·경남(30.4%) 지역에서 지지율 1위를 기록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7.4%), 무소속 홍준표 의원(5.9%), 정세균 국무총리(3.4%)가 뒤를 이었다.
 
한길리서치는 범여권과 범야권을 구분한 대선 지지도 조사도 했다. 여권 후보로 범위를 좁힌 조사에서는 이 지사 28.2%, 이 대표 15.3%로 두 사람의 차이가 12.9%포인트로 더 벌어졌다. 정 총리(4.2%), 심상정 의원(2.9%), 김부겸 전 의원(1.5%), 박용진 의원(1.2%), 김두관 의원(0.4%)이 뒤를 이었다. 야권 후보에 대한 조사에서는 윤 총장이 22.3%로 10.6%를 기록한 2위 안철수 대표에 앞섰다. 이어 홍준표 의원(7.7%), 유승민 전 의원(6.5%), 오세훈 전 서울시장(5.3%), 황교안 전 대표(2.7%), 원희룡 제주지사(2.4%) 순이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