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코로나 신규 확진 5870명…하루 사망자 97명으로 최다

지난 3일 일본 시민들이 도쿄 거리를 걷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3일 일본 시민들이 도쿄 거리를 걷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5870명 더 늘었다. 사망자도 일간 기준 97명 증가해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13일 현지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이날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오후 10시 기준 5870명이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는 30만4751명으로 늘었고, 사망자는 97명 증가해 4289명이 됐다.  
 
이날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오사카부(大阪府) 등 전국 7개 광역자치단체에 추가로 긴급사태를 선포했다. 이로써 긴급사태는 앞서 선포된 도쿄 등 수도권 4개 지역으로 포함해 전국 11개 지역에 발령됐다.
 
일본 정부는 또 18일 정기 국회에 코로나 관련법 개정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입원을 거부한 코로나19 확진자에게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만엔(약 1055만원)이하의 벌금을 부과하도록 '감염증 예방 및 감염증 환자에 대한 의료에 관한 법률'(감염증법) 개정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역학 조사를 거부하거나 조사에서 허위 답변을 할 경우 6개월 이하의 징역 또는 50만엔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도록 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스가 총리는 이날 긴급사태 확대 결정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밀접접촉자를 특정하는 조사의 실효성이 더 높아지도록 법 개정을 검토하고 있으며 당사자가 협력하도록 하는 체제를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