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처음 만난 남성 집 따라간 여성, 살해후 돈 훔쳐 달아났다

60대 남성을 살해한 뒤 금품을 훔친 40대 여성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뉴스1

60대 남성을 살해한 뒤 금품을 훔친 40대 여성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뉴스1

한강공원에서 60대 남성을 만나 술을 마신 뒤 집에 따라가 살해 후 금품을 훔쳐 달아난 40대 여성에게 징역 13년이 선고됐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 11부(문병찬 부장판사)는 13일 강도살인혐의로 구속 기소된 이모(40)씨에게 살인죄와 절도죄를 따로 적용해 징역 13년을 선고했다.  
 
이씨는 지난해 8월 4일 망원한강공원에서 처음 만난 A씨와 술을 마신 후 집으로 이동한 뒤 A씨 목을 졸라 살해하고 현금과 금목걸이, 금팔찌를 훔쳐 도망갔다.  
 
집주인이 "세입자와 연락이 안 되고 집에서 이상한 냄새가 난다"며 경찰에 신고하며 수사가 시작돼 A씨의 범행이 드러났다.  
 
재판부는 "피해자를 살해 후 방치한 채 재물을 훔치기까지 했고, 유족도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