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충주 주택 화재…동생은 창깨고 탈출, 잠자던 누나는 숨졌다

13일 오전 10시44분쯤 충북 충주시 용산동의 한 단독주택에서 불이나 1명이 숨지고, 1명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 충북소방본부]

13일 오전 10시44분쯤 충북 충주시 용산동의 한 단독주택에서 불이나 1명이 숨지고, 1명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 충북소방본부]

 
충북 충주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나 1명이 숨지고, 1명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집 안에 석유난로, 천장 결선 문제 등 추정

 
 충북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13일 오전 10시44분쯤 충주시 용산동의 1층 단독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 불로 집에서 잠을 자던 여성 A씨(24)가 숨지고, 그의 동생 B씨(22)가 연기를 들이마셔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은 출동 40여 분만에 불을 껐다.
 
 화재 신고는 연기와 화염을 발견한 이웃주민이 했다. B씨는 “불이 났다”는 소리를 듣고 방 안의 창문을 깨고 탈출했다. B씨는 “불이 난 것을 보고 누나를 구하기 위해 거실로 나갔지만, 이미 연기가 가득 차 앞을 가늠할 수 없어서 창문을 깨고 나왔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현장 조사를 마친 소방 관계자는 “거실에 석유 난로를 발견했으나 부모가 외출하면서 끄고 나갔다고 진술해 직접적인 화재 원인으로 단정하기엔 무리가 있다”며 “불이 난 주택은 50년 이상 된 낡은 주택으로 거실 천장에 붙은 전등에서 문제가 발생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사고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충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