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죽은 정인이 빙의했다며 “난 언니 장난감”…도 넘은 유튜버들

정인양 혼을 실은 상태라며 한 유튜버가 올린 영상. [사진 유튜브]

정인양 혼을 실은 상태라며 한 유튜버가 올린 영상. [사진 유튜브]

입양된 후 학대받다 생후 16개월 만에 사망한 정인양과 영적 대화를 나눴다는 일부 유튜버들에게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최근 한 무속인 유튜버는 ‘정인아 미안해’라는 제목으로 정인양에게 빙의된 듯 말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난 아팠고 ‘삐뽀삐뽀’ 아저씨들이 나를 내버려 뒀어요. 아빠는 보기만 했어. 내가 맞는 것 보고도 그냥 가만히 있었고, 엄마는 틈만 나면 때렸어요”라고 말한다. 여러 차례 아동학대 신고를 받고도 양부모를 입건하지 않은 경찰과 지속적인 학대 정황이 드러난 양모, 이를 알고도 묵인한 혐의로 넘겨진 양부에 관한 보도를 종합한 내용으로 보인다.  
 
다른 무속인 유튜버는 정인이의 영혼과 대화했다며 양부모의 친딸을 가해자로 만들기도 했다. 그는 “정인이와 영적 대화에서 너무 큰 충격을 받아 영상을 공개하게 됐다”며 “난 언니 장난감이었어. 언니가 날 뾰족한 거로 찔렀어”라고 말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조회 수 올리려는 돈벌이로밖에 안 보인다” “진정한 추모의 의미를 안다면 유튜브와 상관없이 개인적으로 천도재 해 달라” 등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커지자 일부 무속인 유튜버들은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하거나 댓글 창을 차단한 상태다. 이 중 한 유튜버는 “그 사람 영혼을 제 몸에 싣는 무당이다 보니 빙의한 것”이라며 “저도 사람인데 설마 죽은 아이를 두고 장난을 친 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한편 13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부장 신혁재)에서 열린 정인양 양부모의 첫 재판에서 검찰은 양모에게 살인죄를 적용했다. 검찰은 “양모가 지속해서 학대를 당하던 정인양의 복부에 강한 둔력을 행사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음을 알고도 둔력을 가했다”고 판단했다.  
 
반면 양모의 변호인은 일부 학대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고의로 피해자를 사망에 이르게 한 것은 아니다”라며 살인과 학대치사 혐의는 부인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