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부장으로 강등된 김여정, 南 열병식 추적에 "특등 머저리"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이 노동당 제1부부장에서 부부장으로 강등된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중앙통신은 13일 김여정 명의의 담화를 전하면서 그를 노동당 중앙위 부부장으로 직책을 소개했다.

김여정 12일 자 성명 발표서 '부부장' 직책 사용
정치국 후보위원 제외 이어 제1부부장서 강등된 듯
12일 8차 당대회 폐막, 김정은"핵전쟁 억제력 강화해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둘째줄 오른쪽 둘째) 당1부부장이 부부장으로 한단계 강등됐다. [연합뉴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둘째줄 오른쪽 둘째) 당1부부장이 부부장으로 한단계 강등됐다. [연합뉴스]

김여정은 이번 당대회에서 직책이 상승할 것이란 전망이 많았다. 그러나 지난 10일 진행된 중앙지도기관 선거에서 당의 핵심 조직인 정치국 후보위원에서 배제됐고, 이어 부부장으로 한단계 낮아진 것이다. 조용원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이 조직지도부장의 상급 직위인 조직비서에 오르고 정치국 상무위원에 선출된 것과 대조적이다.  

 
김여정의 강등 이유에 대해선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김영철 당 부위원장(현 비서)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등 대남 및 대미 협상의 주역들이 이번 당대회에서 각각 비서에서 통일전선부장, 중앙위 위원에서 후보위원으로 강등됐다는 점에서 남북관계를 총괄하는 김여정 역시 관련이 있을 것이란 관측이다.
 
한편, 김여정은 이날 담화에서 당대회 일환으로 북한이 준비중인 열병식 행사를 주목하고 있는 정부 당국을 향해 "특등머저리"라며 "꼭 후에는 계산이 돼야 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연합뉴스

김여정은 12일자 담화에서 "지금 우리 수도에서는 당 제8차대회가 성과적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곧 대회사업의 성공을 축하하는 여러 행사들도 예견되여있다"며 "그런데 해괴한것은 남조선합동참모본부가 지난 10일 심야에 북이 열병식을 개최한 정황을 포착했다느니, 정밀추적중이라느니 하는 희떠운 소리를 내뱉은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수도에서 그 누구를 겨냥하여 군사연습을 한것도 아니고 그 무엇을 날려 보내려는 것도 아닌데 왜 그렇게 목을 길게 빼들고 남의 집안동정을 살피느라 노고하냐"며 "그 동네사람들은 참으로 이해하기 힘든 기괴한 족속들, 둘째로 가라면 섭섭해할 특등머저리들"이라고 비난했다. 
 
김여정은 "그렇게도 할 일이 없어 남의 집 경축행사를 《정밀추적》하려 군사기관을 내세우는가…?"라며 "언제인가도 내가 말했지만 이런것들도 꼭 후에는 계산이 돼야 할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당 대회 개막 8일만인 12일 당대회 결정서를 채택하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폐회사를 끝으로 종료했다. 김 위원장은 당 대회 결론에서 "핵전쟁 억제력을 보다 강화하면서 최강의 군사력을 키우는데 모든 것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5일 개막한 8차 당대회는 1970년 12일간 진행된 5차 당 대회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길게 열렸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