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성용父' 기영옥 전 광주FC 단장, 횡령혐의로 기소의견 송치

[사진 부산 아이파크]

[사진 부산 아이파크]

 
축구선수 기성용의 아버지인 기영옥 전 광주FC 단장의 횡령 혐의를 수사해온 경찰이 기소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수사를 받아온 기 전 단장 등 3명을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기씨는 지난 2015년부터 올해 1월까지 광주FC 단장으로 있으면서 구단 예산 3억원 가량을 사적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기씨와 함께 수사 의뢰된 구단 직원 2명도 횡령과 배임 혐의가 인정된다고 경찰은 판단했다. 
 
앞서 광주시 감사위원회는 지난 8월 광주FC에 대한 특정 감사 과정에서 기 전 단장에 대한 혐의를 포착하고 경찰에 수사의뢰한 바 있다. 기 전 단장은 대한축구협회 이사, 광주시축구협회장, 광주FC단장을 거쳐 현재는 프로축구단 부산 아이파크의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