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韓해경선 "우리 해역이다" 제주 동남쪽 해상서 日측량선과 대치

일본 나가사키현 고토(五島)열도 위치도. 연합뉴스

일본 나가사키현 고토(五島)열도 위치도. 연합뉴스

제주 동남쪽 해상서 일본 측량선과 한국 해양경찰청 선박이 한때 대치하는 일이 11일 벌어졌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새벽 3시 25분쯤 나가사키(長崎)현 고토(五島)열도 남서쪽의 메시마(女島) 서쪽 139㎞ 해상에서 일본 해상보안청 측량선 ‘쇼요’(昭洋)를 향해 한국 해양경찰청 선박이 무선으로 조사 활동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일본 해상보안청 측량선 '쇼요'. 연합뉴스

일본 해상보안청 측량선 '쇼요'. 연합뉴스

 
이에 일본 정부는 자국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의 정당한 조사 활동이라고 주장하며 외교채널을 통해 한국 정부에 항의했다.
 
이날 한국 해양경찰청 선박은 쇼요에 접근해 약 11시간 동안 “이곳은 한국 해역이다. 해양과학 조사를 하기 위해서는 한국 정부의 사전 동의가 필요하다. 즉각 조사를 중단하라”며 조사 활동 중지를 요구했다.  
 
그러나 일본 측은 “우리 EEZ에서의 정당한 조사 활동”이라며 한국 측 요구를 현장에서 거부했다. 해상보안청은 이달 시작한 이번 조사 활동을 내달까지 계속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 해경선과 일본 측량선 대치 위치.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한국 해경선과 일본 측량선 대치 위치.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EEZ는 자국 연안에서 200해리(370.4㎞)까지 자원의 독점적 권리를 행사할 수 있는 유엔 해양법상 수역으로, 인접국 간 수역이 겹칠 경우 상호 협의하게 돼있다.  
 
한국 해경 선박과 일본 해상보안청 측량선이 대치한 메시마 서쪽 139㎞ 해상은 한국과 일본의 양쪽 연안에서 200해리 범위에 있는 중첩 수역인 제주 동남쪽 해상이다.
 
지난해 8월에도 비슷한 일이 있었다. 당시 일본 측량선 ‘헤이요’(平洋)가 조사활동에 나서 한국 해경 선박이 중단을 요구했고, 당시에도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에 항의한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