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물고 뜯고 과열 양상...대한체육회장 선거 정책토론회가 남긴 것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 후보자 정책토론회에서 기호 1번 이종걸 후보자(왼쪽)와 기호 3번 이기흥 후보자가 발표를 하고 있다. 대한체육회 제공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 후보자 정책토론회에서 기호 1번 이종걸 후보자(왼쪽)와 기호 3번 이기흥 후보자가 발표를 하고 있다. 대한체육회 제공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가 진흙탕 싸움이 되고 있다. 기호 3번 이기흥 후보(현 대한체육회장)가 기호 1번 이종걸 후보를 경기도 선거관리위원회와 대한체육회 선거운영위원회에 제소했다. 이기흥 후보 측은 9일 경기 고양시 빛마루방송지원센터에서 열린 제1차 후보자 정책토론회가 끝난 뒤 "사실무근의 허위 사실을 유포해 이기흥 후보의 명예를 훼손시킨 이종걸 후보를 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제소했다"고 밝혔다.
 
이종걸 후보 측은 "도덕성 검증 발언이 허위사실 유포라고 판단한다면 (이기흥 후보 측이) 사실관계를 충분히 해명하는 것이 도리"라며 "사실관계 설명 없이 허위사실이라고 단정하고 제소부터 하는 건 앞뒤가 안 맞을 뿐만 아니라 의구심만 증폭시키는 처사"라고 강하게 맞받아쳤다.
 
온라인 생중계된 이날 정책토론회에는 체육인들의 많은 관심이 쏟아졌다. 네 명의 후보자가 모두 발언을 마칠 때까지만 해도 분위기는 부드러웠다. 그러나 질문이 거듭되면서 이기흥 후보와 '반 이기흥' 후보들 간의 치열한 신경전이 벌어졌다.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 후보자 정책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대한체육회 제공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 후보자 정책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대한체육회 제공

선관위 제소까지 이어진 설전은 '대한체육회 향후 4년 집중 과제'에 대한 문답에서 벌어졌다. 이종걸 후보가 "집중과제 당사자(이기흥 후보)의 4년간 결산이 우선이라고 생각한다. 이기흥 후보는 자격 심사가 있었다면 후보 등록조차 못 했을 것"이라며 이기흥 후보의 도덕성 문제를 거론했다. 이종걸 후보는 "(이기흥 후보가) 감옥 생활도 했고, (수영)연맹 회장을 하는 동안 딸을 위장 취업시켜 연맹의 비용을 횡령했다는 얘기도 전해 들었다"고 공격했다.
 
기호 2번 유준상 후보도 "이종걸 후보가 지적한 문제가 사실이라면 문제가 확산될 가능성이 크다"고 거들었다. 그러자 이기흥 후보는 "어디서 가짜뉴스를 접했는지 한심하다. 이 자리에 같이 앉아있는 것 자체가 치욕스럽다"며 강하게 반박했다.
 
이기흥 후보 측이 이종걸 후보를 공공단체 등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 제61조(허위사실 공표죄)와 제62조(후보자 등 비방) 위반 등으로 선관위에 제소하자 이종걸 후보 측도 맞불을 놨다. 이종걸 후보 측은 반박문을 통해 "도덕성 검증 노력은 정당하고 필요한 일이었다. 진실 규명과 합당한 책임을 묻기 위해 이기흥 후보 직계비속 위장 취업 사건을 정식으로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준상 후보도 이기흥 후보의 대한체육회장 출마 자격과 관련해 대한체육회 정관 누락 문제점을 제기했다. '반 이기흥'을 주장한 인물들이 후보 단일화에 실패했지만, 연합전선을 구축했다.
 
두 시간 가까이 진행된 정책토론회 끝에 남은 건 제소, 고발로 이어진 후보자 간의 신경전뿐이었다. 대한올림픽위원회(KOC) 분리, 대한체육회의 재정적 자립 문제 및 지방체육회와 공존, 엘리트 체육의 위기와 생활체육 참여율 문제 등 다양한 안건이 논의됐다. 그러나 후보들 간의 설전이 체육계 이슈를 집어삼켰다.
 
정책토론회를 지켜본 체육인들은 "듣고 싶었던 얘기가 하나도 나오지 않았다. 형식적인 질문과 답변만 오갔다"며 실망을 감추지 못했다. 한 생활체육단체 관계자는 "과연 지금 체육계가 안고 있는 문제점을 해결할 능력과 의지를 가진 후보가 있는지 의심스럽다"며 "토론회를 본 것인지, 후보들의 말다툼을 본 것인지 잘 구별이 되지 않는다. 정책을 더 많이 고민해줬으면 좋겠다"며 안타까워했다.
 
이번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는 18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온라인 투표로 진행된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