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2의 갤럭시? 폭스콘? …현대차 '애플 카' 제안에 고민 중

최근 애플이 현대차에 전기차 협업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애플 관련 정보가 올라오는 '맥루머스'에서 예상한 애플 자동차 모습. 사진 맥루머스

최근 애플이 현대차에 전기차 협업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애플 관련 정보가 올라오는 '맥루머스'에서 예상한 애플 자동차 모습. 사진 맥루머스

 
현대차가 미국 애플에서 온 편지에 대한 답장을 어떻게 쓸지를 두고 깊은 고민에 빠졌다. 10일 자동차·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애플과 현대차는 '2024년께 미국 내 공장에서 자율주행 전기차 30만대를 생산한다'는 의견을 주고받았다. '애플카' 협업에 대해 현대차는 "아직 초기 단계로 결정된 게 없다"는 게 공식 입장이지만, 내부에서는 득실 계산에 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현대차가 애플과 손잡는다면 전용 플랫폼을 본격적으로 가동하며 이른 시간에 전기차 생산에서 규모의 경제를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한다. 스마트폰 시장에서 후발주자였던 삼성이 갤럭시로 도약한 것처럼 현대차도 애플과 손잡고 전기차 시장에서 '제2의 갤럭시'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현대차가 애플과 손잡더라도 대만의 스마트폰 위탁생산업체 폭스콘처럼 생산기지에 그친다면 마진 1~2%를 챙기는 하청업체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현대차, 애플의 파트너로 적임"

자동차업계와 전문가 사이에서는 현대차가 애플과 손 잡는 게 유리하다는 시각이 일단 우세하다. 고태봉 하이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현대차가 아니어도 누구든 할 것이기 때문에 잠재적 경쟁자를 줄인다는 점에선 안 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역시 관건은 협력 내용이다. 전문가들은 현대차가 저자세를 취할 필요는 없다고 지적한다. 애플이 품질과 양산 능력을 갖춘 파트너를 를 찾고 있다면 현대차만 한 적임자를 찾기 어려울 것이란 이유에서다.  
 
앞으로 전기차 시장은 규모의 경제를 통한 가격 경쟁력 확보가 필수적이다. 그래야만 지난해 테슬라가 발표한 '반값 전기차'를 따라잡을 수 있다. 이를 위해선 '스케이트보드(배터리를 바닥에 깔고 차체를 올리는 구조)'로 대변되는 전용 플랫폼이 필요하다. 세계 자동차 업체 중 지금까지 테슬라·GM(BEV)·폭스바겐(MEB) 3곳, 올해 현대차(E-GMP)·도요타(e-TNGA)가 전용 플랫폼을 갖춘다.  
 
테슬라는 애플의 최대 경쟁자로 둘의 협업 가능성은 작다. 또 폭스바겐·GM의 경우 자사 제품 외 파트너십을 구축할 여력이 부족하다. 도요타는 전기차 경쟁에선 현대·기아차에 밀린다. 또 업계는 현대·기아차가 최근 미국 JD파워 신차품질조사에서 수위권을 유지한다는 점도 애플이 찾는 협업 대상자 중 첫 손에 꼽혔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애플이 전기차를 출시할 경우 첫 번째 시장은 자국 시장이 될 가능성이 높다. 현대·기아차는 미국 앨라배마·조지아에 각각 37만대, 34만대의 생산능력을 갖춘 차 공장을 갖고 있다. 두 곳 모두 전기차 전용 라인을 증설할 수 있다. 새 공장을 짓는다고 해도 기존 공급망을 이용해 발 빠르게 미국 전기차 시장에 대응할 수 있다. 
 
애플과 중국 전기차업체와의 협력설도 나왔지만, 가능성은 작다. 고태봉 센터장은 "미·중 무역 갈등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애플이 중국과 손잡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품질력과 보안·기술유출 문제, 미국 정부의 정책 방향 등을 다각적으로 살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차두원 차두원모빌리티연구소 소장은 "아이폰 제작방식처럼 애플이 플랫폼을 보유한 업체와 협력·생산하는 제조자 설계생산(ODM) 방식이 유력해 보인다"며 "조인트벤처를 설립해 맞춤형 전기차를 생산하는 모델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폭스콘처럼 되면 생산기지 전락"   

그러나 애플과의 협력 형태 중 현대차의 역할이 ODM으로 굳어질 경우 애플의 간섭을 피할 수 없다는 우려도 적지 않다. 또 애플에 주도권을 내준다면 애플의 앞선 기술·디자인과 품질관리를 통해 전기차 영토를 넓히려는 현대차의 전략과 어긋날 수도 있다. 현대차 입장에선 명분과 실리를 모두 취할 수 있는 묘안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항구 한국자동차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단순한 생산기지가 아닌 수평적인 관계를 통한 윈윈이 돼야 한다"며 "그러려면 현대차가 기술제휴 면에서 내놓을 '슬랙(여유 자원)'이 있어야 하는데, 그게 부족한 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대차가 미래 차 협력을 비롯해 개인 항공·로봇 등 너무 많은 분야에 뛰어드는 것도 리스크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현대차 내부에서도 현재 의견이 분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익명을 요구한 업계 관계자는 "양사 간 논의는 태핑(수요조사) 수준"이라며 "된다고 해도 임팩트에 대해선 보수적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애플 동맹설 후 미국의 투자회사 웨드부시 시큐리티의 댄 이베스 애널리스트는 "애플이 독자적으로 차를 출시할 가능성은 35~40%"라며 "첫 번째 스텝은 파트너를 정하는 일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애플은 최근 '프로젝트 타이탄'을 재가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로젝트 타이탄은 2014년 팀 쿡 애플 CEO가 발동한 전기차 생산 프로젝트다. 연구·개발 단계에서 폐기했다고 전해졌지만 최근 다시 가동됐다.
 

관련기사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