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윗 정지에 분노의 1위…트럼프 지지자 피신간 '팔러' 뭐길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지지자들이 트위터의 잇따른 제재에 반발해 새로운 우파 소셜미디어 서비스(SNS)로 '피난 행렬'에 나섰다.
 
팔러. AFP=연합뉴스

팔러. AFP=연합뉴스

폭스뉴스는 9일(현지시간) 미국 소셜미디어 업체 트위터가 트럼프 대통령 계정을 영구 정지하자 보수 활동가들을 중심으로 우파 SNS '팔러'로 피신하는 움직임이 관측된다고 보도했다. 
 
'팔러'는 '큐어넌'(QAnon)과 '프라우드 보이스'(proud boys) 등 극우 단체와 백인 우월주의자들 사이에서 인기가 있는 SNS다.
 
토머스 매시 하원의원(공화·켄터키)은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을 트위터에서 팔러로 옮겼고, 매디슨 코손 하원의원(공화·노스캐롤라이나)은 트위터에 성조기 그림과 함께 자신의 팔러 계정을 홍보하는 글을 올렸다. 
 
보수 라디오방송 진행자 마크 레빈은 "트위터의 파시즘에 항의한다"며 트럼프 지지자들에게 '팔러 망명'을 촉구했다.  
 
큐어넌 음모론 신봉자인 방송인 겸 작가 앤절라 스탠튼킹도 팔러로 옮겨간 사실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앞서 8일 트위터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사용을 영구정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우리는 침묵하지 않을 것"이라며 "여러 사이트와 협의를 진행 중이며 곧 큰 발표가 있을 것이다. 가까운 시기에 우리만의 플랫폼을 만들 여지가 있는지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팔러는 트럼프 지지자들의 피난처로 부상하면서 이날 애플 앱스토어 다운로드 순위에서 1위를 차지했다.  
 
트럼프 재선 캠프에서 선대본부장을 지낸 브래드 파스칼은 "팔러 서버가 트위터에서 탈퇴한 사람들로 붐비는 것 같다"며 "언론의 자유를 위해 계속 싸워달라"고 말했다.
 
한편 구글은 8일 자사 앱스토어에서 팔러를 다운로드하지 못하도록 차단했다. 미국 극우파가 의회 난입 사태를 모의하는 데 팔러를 이용했기 때문이다.
 
애플도 팔러가 폭력을 선동하는 메시지를 차단하지 않을 경우 앱스토어에서 퇴출하겠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